기사 작성일 : 2015년 3월 12일 목요일 오전 9시 20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작년 「체크카드 1억장」 돌파 – 신용카드 처음 앞서

 

체크카드 소득공제 확대·휴면신용카드 정리 영향
정보유출 파동에도 카드사 구매실적·순익 ↑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전국에 발급된 체크카드 수가 1억장을 돌파하며 처음으로 신용카드를 앞질렀다. 

연말정산 소득공제에서 체크카드 혜택이 높아진데다 지난해 카드사 정보유출 사고로 휴면카드가 대거 정리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2일 금융감독원이 낸 ‘2014년 신용카드사 경영실적’ 자료를 보면 작년말 현재 신용카드 발급 수는 9천232만장으로 1년전(1억203만장)보다 9.5%, 장수로는 971만장 줄었다.

신용카드 회원 수는 7천12만명으로 577만명(7.6%) 줄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이용한 구매실적은 613조2천억원으로 5.4% 늘었다. 신용카드 이용액이 500조5천억원으로 2.4% 증가에 그친 데 반해 체크카드 이용액은 112조7천억원으로 무려 21.6% 급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카드구매 실적중 체크카드 비중은 18.4%로 2.5%포인트 높아졌다.

카드사별로는 신한카드의 구매실적이 112조4천690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KB국민(78조360억원), 삼성(68조5천870억원), 현대(60조5천270억원), 농협(58조3천6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카드사들의 대출은 83조6천억원으로 3.2% 줄었다. 카드론이 30조3천억원으로 6.7% 늘었지만 현금서비스가 63조3천억원으로 7.3% 감소한 탓이다.

신용판매와 카드대출을 더한 카드자산은 85조2천억원으로 5.2% 높아졌다.

8개 전업카드사의 총채권 연체율은 대환대출을 포함해 1.69%로 1년전보다 0.13%포인트 하락했다. 연체채권이 0.9% 감소했음에도 총채권이 6.7% 늘어나서다.

채권의 상각·매각 효과를 반영하지 않은 실질연체율은 0.19%포인트 하락한 2.46%로 집계됐다. 카드채권의 연체율은 1.43%다.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은 5% 늘어난 1조7천852억원으로 나타났다.

계열사 주식 등 매각이익(5천71억원) 등 비경상이익을 반영하면 순익규모는 2조1천696억원으로 늘어난다. 

이자수입은 18.8% 줄었지만 구매실적 증가로 가맹점수수료 수입과 카드론 이자수입이 4.7% 증가한 것이 순익개선으로 이어졌다. 

지출부문에서 금리하락으로 자금조달비용이 1천588억원 감소한 점도 순익 증가의 요인이다. 

금감원은 “작년초 정보유출 사고 등에도 비경상적인 요인에 의해 전업카드사들의 경영실적이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금감원은 카드사들이 건전성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수익원 개발 등 안정적인 경영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도·감독하고 핀테크(Fintech) 등 경영환경 변화 가능성에 따른 카드사들의 영업동향 등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표> 신용카드·체크카드 발급 수

(단위 : 만장, 만명, %, %p) 

구 분 2013.12말(A) 2014.12말(B) 증감
(C=B-A)
증감률
(D=C/A)
신용카드(a) 10,203 9,232 △971 △9.5
휴면카드*(b) 1,395 941 △454 △32.5
비중(b/a) (13.7) (10.2) (△3.5)  
체크카드 9,752 10,077 325 3.3
신용카드 회 
원수
7,589 7,012 △577 △7.6

* 과거 1년 이상 사용실적이 없는 신용카드 

 

※자료:금융감독원 (서울=연합뉴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