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3월 13일 금요일 오전 9시 24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日인권운동가, 「아베 ‘사과’라는 말 쓴 적 없어」 정면 비판

 

‘아베 위안부 해결 촉구’ 뉴욕 이어 워싱턴서도 세미나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아베 총리가 이제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사과'(apology)라는 단어를 한번도 쓴 적이 없습니다. 미국에 와서도 핵심은 빠져 있을 겁니다”(와타나베 미나(渡邊美奈) ‘여성을 위한 전쟁과 평화 자료관 사무국장)

오는 4월 말로 예상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방미를 앞두고 군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미국을 무대로 확산하고 있다.

가장 많은 피해자들을 가진 한국뿐만 아니라 대만, 일본 등 아시아지역의 양심적 인권운동가들이 미국 뉴욕에 이어 워싱턴DC에서 위안부 관련 세미나를 개최하고 미국 정부와 의회를 상대로 적극적 로비활동을 펴고 있는 것이다.

세미나에는 일본의 와타나베 미나 사무국장과 대만에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을 벌이는 강수화 ‘타이베이 여성구조재단’ 사무국장, 2000년대 초·중반 미국 워싱턴을 무대로 위안부 문제 공론화를 주도해온 보니 오 전 조지타운대 교수가 패널로 참석했다.

미나 국장은 “아베 정권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유엔 기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지난 2012년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내각이 제출한 보고서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사과와 반성(remorse)이라는 표현이 삭제되고 ‘깊이 고통을 느낀다'(deeply pained)라는 어정쩡한 말이 들어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나 국장은 이어 “아베 정권은 집요하리만큼 위안부 문제에 부인(否認)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 그 자체로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전 세계 여성들의 권리를 향상하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쓰면서 어떻게 위안부 피해자에게 보상을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이번에 미국 상·하원에서 합동연설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인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상·하원 합동연설을 추진했다가 당시 헨리 하이드 하원 국제관계위원장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안다”며 “그러나 지금 미국 의회가 어떤 기준에 따라 아베 총리의 연설을 수용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한국과 대만,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네덜란드 등 각국 위안부 피해자들을 소개한 10분짜리 미니 다큐멘터리를 방영하면서 “위안부 문제는 단순히 한일 간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가 관여된 인권운동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만의 강수화 사무국장 역시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과 참상을 담은 미니 다큐멘터리를 상영했다.  

미나 국장과 강 국장은 이날 오후 미국 의회를 방문해 위안부 문제를 설명하고 조속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저녁에는 한미연구소 주관으로 인권운동단체와 한인단체, 싱크탱크 전문가, 외교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환영 리셉션에 참석할 예정이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