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3월 23일 월요일 오전 9시 12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日외무보도관, 「아베 담화와 3국 정상회의 문제는 분리돼야」

 

외무성 외무보도관 인터뷰…”과거사 대해 일관된 시각과 입장”

인터뷰하는 가와무라 야스히사 日외무보도관

<가와무라 야스히사 日외무보도관>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가와무라 야스히사(川村泰久) 일본 외무성 외무보도관(국장급)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전후 70년 담화와 한중일 3국 정상회의 개최 문제는 “연관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의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참석 수행차 방한한 가와무라 보도관은 22일 서울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두 이슈는 분리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은 이번 회의에서 역사 문제를 3국 정상회의 개최와 사실상 연계하는 입장을 보였다. 이를 두고 중국이 오는 8월 ‘아베 담화’ 내용을 보고 3국 정상회의 개최 문제를 검토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아시아와 세계를 향한 일본 정부의 평화 지향 관념은 변화가 없을 것으로 (2차대전 종전) 70주년 또한 이러한 관념과 원칙에 기초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중요한 점은 3국 외교장관이 3년 만에 만나 협력에 대한 문안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는 것”이라면서 이번 회의에 대한 일본 정부의 평가를 전했다.

가와무라 보도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1965년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히 해결됐다는 일본의 종래 입장을 반복하면서 “협정과 별개로 한국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일종의 추가적 노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1965년 협정의 기본 관념과 추가적 조치들을 통해 어떻게 대응해 왔는지를 이전 국장급 협의에서 설명했다”며 “그것이 기본 입장이지만 논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보도관은 일본 외무성의 대(對)언론 관계를 총괄하는 대변인 격이다. 가와무라 보도관은 외무보도관으로 지난 1월부터 재직하고 있으며 한국 언론과는 이번이 첫 인터뷰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