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3월 28일 토요일 오후 4시 47분
한일관계 | 기사작성 gem3883

아베 「위안부(일본군 성피해자)는 인신매매 희생자」 WP와 인터뷰서

 

 

 본질 호도한 고도의 계산된 발언 

‘성노예’ 사건 본질 물타기 의혹

“일본, 야성적 충동 되찾아가는 과정”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20150319<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를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의 희생자”라고 표현하고 “측량할 수 없는 고통과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을 겪은 이들을 생각할 때 가슴이 아프다”라고 밝혔다.

다음 달 29일(이하 현지시간)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미국 상·하원에서 합동연설을 하는 아베 총리는 이 날짜로 발매된 워싱턴 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인신매매’라는 표현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WP는 아베의 한 측근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가 위안부를 “인신매매의 희생자”라고 표현한 것은 20세기 최악의 인권유린이자 국제사회가 ‘성노예'(Sex Slavery) 사건으로 규정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흐리기 위한 고도의 계산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워싱턴DC의 외교소식통들은 “인신매매라는 것은 지나치게 광범위한 개념이며 아베 총리는 매매의 주체와 객체, 목적이 무엇인지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일본군 위안부 사건은 일제의 조직적 후원 아래 자행된 매우 구체적인 ‘성노예’ 사건이라는 점에서 아베 총리의 이 같은 표현은 전혀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소식통들은 이어 “이 같은 표현은 사안을 정확히 인식하지 못하는 미국 내 여론주도층을 상대로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호도시키려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인터뷰에서 “아베 내각은 1995년 2차대전 종전 50주년 때의 무라야마(村山) 담화와 2005년 종전 60주년 때의 고이즈미(小泉) 담화 등 전임 내각의 역사인식을 전체로서 계승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베 내각은 1993년 일본 정부 차원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와 반성의 뜻을 표한 고노(河野)담화를 재검증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인들은 역사 앞에 겸손해야 한다”며 “역사가 논쟁이 될 때 그것은 역사학자와 전문가들의 손에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도 아베 총리는 오는 8월 종전 70주년을 맞아 발표할 아베 담화와 관련, 과거 내각들에 의해 서술된 입장을 “전적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과거에 일어났던 일들을 결코 지울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동시에 과거로부터 배울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일본이 한국, 중국과 건설한 긍정적 관계 때문에 전후 동아시아가 발전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이것이 중요한 사실”이라고도 말했다.

미국 방문, 특히 워싱턴DC 방문의 세 가지 주요 목적을 말해 달라는 WP의 질문에 아베 총리는 “지난 70년간 미일 동맹을 통해 많은 것을 성취했고, 이 동맹이 흔들릴 수 없음을 가장 먼저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그는 “경제 문제에 관해 나는 (미일 양국 간) 경제협력협정에 큰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고, 그중 하나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라며 “경제협력 강화의 중요성에 대해 양국 간의 공통된 이해를 얻고자 한다”고 말했다.

방미 전에 TPP에 대한 미일 간 합의가 도출될 것으로 예상되느냐는 질문에 그는 “구체적인 내용은 어떤 것도 말할 수 없지만, 협상의 최종 단계에 있다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만 답했다.

워싱턴DC 방문의 세 번째 주요 목적으로 아베 총리는 “미국인이 일본에 대해 더 많이 알게 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우리(미국과 일본)는 자유와 민주주의, 법치 같은 공통 가치를 공유하고 있고 이 점을 미국인들에게 말하고 싶다”고 그는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중시'(Pivot to Asia) 정책에 대해 “(동아시아) 지역의 안전과 평화에 기여하는 요인이기 때문에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집권 이후 실시해 온 경제정책 ‘아베노믹스’의 성과를 묻는 WP의 질문에 주로 심리적 측면과 관련된 내용으로 답했다.

아베 총리는 “거시경제적 성장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음을 체감하는 일이 지금까지 얻지 못한 소득”이라며 “그런 체감이 중소기업 종사자들을 비롯한 모든 일본인에게 공유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디플레이션에서 빠져나오는 과정에 있고 디플레 심리구조를 바꾸는 과정에 있다”고 지적한 아베 총리는 “지금 일본이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을 되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시사리포트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