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9월 25일 금요일 오전 11시 15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美 LA 거주 일본계 극우단체들, 「미국내 日위안부 조형물 건립 확산」에 방해공작 집요

 

‘반한감정’ 유언비어 확산 시도…日정부와 교감 의혹도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일본계 극우단체들이 미국 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조형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방위적 방해공작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의 극우주의 노선에 발맞춰 미국 사회에서 ‘반한(反韓) 감정’을 확산시키려는 시도까지 획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주한미포럼 김현정 사무국장은 24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샌프란시스코 시의회가 22일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건립 촉구 결의안’을 가결했지만, 그 과정에서 일본계 극우단체의 방해로 어려움이 컸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 LA를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일본계 극우단체는 ‘역사의 진실을 요구하는 세계 연합회’를 비롯해 3∼4개에 불과하다. 

이들은 ‘평화의 소녀상’이나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조성과 관련해 “커뮤니티의 분열을 조장하는 반일 운동”, “한국 정부가 한·미·일 외교 우위를 점하기 위해 미주 한인단체들을 사주한 것”이라는 억지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 

심지어 LA 인근 글렌데일 시에 건립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위한 소송을 제기하면서 “소녀상 건립으로 일본 아이들이 차별을 받고 있으며 혐오범죄가 우려된다”는 유언비어까지 퍼뜨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문이 확산하자 글렌데일 시 교육청이 진상조사에 나서는 해프닝까지 발생했다. 

로라 프리드먼 글렌데일 시의원은 “일본 아이들이 차별을 받는다는 루머가 돌아 진상파악에 나서고 글렌데일 교육청도 조사를 벌였다”면서 “하지만, 지금껏 차별 사례는 한 건도 발견된 바 없다”고 밝혔다. 

샌프란 시의회에 소녀상 건립 촉구하는 이용수 할머니

샌프란 시의회에 소녀상 건립 촉구하는 이용수 할머니

실제로 지난 8월 LA 남쪽 한인 밀집지역인 플러턴 시의 ‘평화의 소녀상’ 건립 계획이 무산된 배경에는 일본계 극우단체들의 집요한 방해공작이 한몫했다.

풀러턴 시의회가 지난해 8월 연방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 지지안을 잇따라 의결하자, 해리 노치 일본 LA총영사가 플러턴 시장을 직접 찾아 반대 의사를 전달했다. 

김 사무국장은 “노치 일본 LA총영사는 이후에도 풀러턴 시장과 시 매니저를 만났으며, 일본계 극우단체들도 소녀상 건립 반대를 위해 시 정부와 의회, 박물관 이사회를 상대로 로비를 해왔다”고 말했다. 

한인 사회에서는 일본 총영사관이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반대하며 풀러턴 시와의 교류사업 등 회유책을 제시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앞서 일본계 극우단체들은 지난해 2월 글렌데일 시가 세운 ‘평화의 소녀상’이 “미국 연방정부만이 갖고 있는 외교권한을 침해한 것으로 헌법 위반”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한 바 있다. 

김 사무국장은 “일본계 극우단체들은 일본계 미국인들과는 관계를 맺고 있지 않다”면서 “이들은 임의단체로, 일본 정부와 상당한 교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