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0월 01일 목요일 오전 11시 12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새누리 김무성 대표, 朴대통령 행사 포함 「일정 전면 취소」

최고위·국군의 날 기념식 불참…부산영화제行도 취소
朴대통령 방미 출·귀국 행사도 원유철이 대신 참석
대통령 대면 피해…靑·친박 향한 불편한 심기 표출 해석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일 예정됐던 모든 공식·비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들었지만 여권은 물론 정치권에서 엄청난 파장이 일고 있는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둘러싼 논란을 놓고 ‘장고 모드’에 들어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대신 회의를 주재하면서 “오늘 당 대표께서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서 제가 대신 회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가 다른 중요 일정에 참석하려는 것을 제외하고 자신이 주재하는 회의에 불참한 것은 취임 이후 사실상 처음이라는 게 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박근혜 대통령 귀국박근혜 대통령 귀국
제70차 유엔총회 참석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환영나온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또 이날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 67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도 불참했다. 이 기념식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했기때문에 여당 대표인 김 대표의 불참은 도드라져 보였다.
김 대표는 취임 이후 첫 ‘국군의 날’ 기념식이었던 작년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았으나 이날 불참은 청와대와 친박(친박근혜)계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상황에서 박 대통령과 마주칠 경우 어색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는 우려를 감안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김 대표의 계룡대 행사 불참 사실을 ‘콕 집어’ 밝혀 눈길을 끌었다. 민 대변인은 “오늘 행사에 김 대표는 불참한다”면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정두언 위원장, 유승민 의원 등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대거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 안팎에서는 이른바 ‘유승민 파동’으로 청와대·친박 진영과 비박(비박근혜) 진영이 ‘정면충돌’ 양상을 빚었던 지난 7월 1일 박 대통령이 주재한 제17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출범 회의에 김 대표가 불참했던 상황이 재현된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다.
실제로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방문길에 오를 때와 귀국할 때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환송·영접 행사에도 모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원 원내대표가 당을 대표해 박 대통령과 인사하면서 이런 해석에 무게를 실었다.
이밖에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식 일정으로 잡아뒀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도 취소했다.
당 관계자는 “부산 일정은 애초부터 공식 일정은 아니었다”면서 “지금 당 안팎의 상황을 감안했을 때 참석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는 판단에서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국군의 날 기념식과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는 추석연휴 기간에 김 대표와 회동해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해 의견 접근을 이뤘던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모두 참석하기로 해 대비를 이뤘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