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0월 05일 월요일 오후 12시 22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朴대통령,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통일 외교 적극 전개」

 

수석비서관 회의 주재…北도발 가능성 문제에는 無언급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5일 “앞으로도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해서 평화통일 외교를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총회 및 유엔 기후변화정상회의 참석차 지난달 25~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방문했던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통일은 우리 힘으로 우리가 주도적으로 이뤄가야 하겠지만,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 유엔총회를 통해서 이런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전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에 제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도 강조했듯이 지구상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냉전의 잔재인 분단된 한반도에 평화통일을 이루는 것은 우리가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새로운 평화의 길”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유엔 정상외교 활동과 관련, “예전에 도움을 받았던 나라에서 이제는 국제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나라가 됐다는 것은 우리나라의 큰 자긍심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렇듯 국제사회의 글로벌 아젠다에 대한 토의와 추진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고, 이번에 그 위상을 세계 각국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력신장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또 그에 상응하는 범위 내에서 지구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에 뉴욕에서 한국문화원을 찾은 것과 관련해 “세계 곳곳에서 운영 중인 28개 재외 한국문화원들이 새로운 한류 전진기지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재외한국문화원이 국가브랜드와 한류 확산의 전진기지가 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북한이 이번 주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10일)을 앞두고 4차 핵실험이나 장거리 로켓 발사 등 전략적 도발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회의에서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동안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을 통해 북한에 추가도발을 해서는 안된다는 메시지를 던졌고 북한에서 전략적 도발과 관련한 구체적인 준비 움직임이 아직 관측되지 않는 상황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