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0월 12일 월요일 오전 11시 52분
국제경제 | 기사작성 kjh69

신흥국들, 「美금리 인상 촉구」 – “불확실성 없애라”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신흥국들이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 미국에 기준금리 인상을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페루 리마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서 신흥국 중앙은행 총재들은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는데 더는 주저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말레이시아 중앙은행인 네가라 은행의 수크데이브 싱 부총재는 미국의 금리 인상 지연은 신흥국 위기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흥국들이 너무 많은 부채를 가진 것이 문제라면 미국이 금리 인상을 미루는 것만이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타르만 샨무가라트남 싱가포르 재무장관 겸 부총리도 “올해 들어 많은 신흥국이 미국 기준금리가 올라가기를 더 열망하고 있다”며 “금리 인상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불확실성을 줄이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근 들어 미국의 금리 인상 시기가 내년으로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중국을 비롯한 세계 경기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데다 미국의 최근 경제지표도 실망스럽게 나왔기 때문이다.

특히 스탠리 피셔 연방준비제도(연준) 부의장이 이날 국제금융 세미나에 참석해 미국의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이는 예상일 뿐 약속이 아니다”라고 말해 금리 인상이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파라과이 중앙은행의 카를로스 페르난데스 발도비노스 총재는 “모든 사람이 9월 금리 인상을 얘기하다 (지난달 동결 후) 12월을 거론했다”며 “이제는 내년 1월을 얘기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 시점이 미뤄질수록 신흥국 금융시장은 불확실성에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이 때문에 인도, 인도네시아, 멕시코, 페루 등 신흥국들은 지난달에도 불확실성을 없애려면 금리를 올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내 금리 인상이 예고된 상황에서 불확실성에 시장이 휘둘리기보다는 9월 금리 인상 후 연준의 기조를 확인하는 것이 더 낫다는 게 이들 국가의 논리였다.

WSJ은 “신흥국들은 외화 보유액 증가 등 미국 금리 인상에 대비해 모든 것을 준비해 뒀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신흥국들과는 달리 IMF는 금리 인상을 늦춰야 한다는 입장을 펴고 있다.

IMF는 신흥국 경제는 여전히 취약하고 유동성 위기가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미국 금리 인상은 ‘독’이 될 뿐이라며 금리 인상 지연을 꾸준히 강조하고 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