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0월 13일 화요일 오후 12시 21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佛교수, 「프랑스 도서관 소장 직지 한국 반환해야」

“직지 최고 금속활자본 확실…”세계 인쇄술에 큰 영향”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된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인 ‘백운화상 초록 불조 직지심체요절(이하 직지)’을 한국으로 반환해야 한다는 주장을 프랑스 교수가 제기했다.
13일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열린 ‘흥덕사지 발굴 30주년 기념 직지(JIKJI) 국제 콘퍼런스’에 참석한 프랑스의 도미니크 바르조(파리 소르본대학 경제사학과) 교수는 ‘세계 문화유산으로서의 직지’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한국은 직지를 잘 보존할 수 있는 확실한 역량을 갖췄기 때문에 (직지가) 본국으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바르조 교수는 “20세기 초 프랑스 외교관이 구입해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들여온 직지 반환을 놓고 벌어고 있는 논쟁에서 프랑스가 고문서의 보존 측면에서 자국의 우월적 역량을 강조해 반환에 반대하지만, 국제법상 이 논란의 결론은 확실해 보인다”며 거듭 반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서양에서는) 오랫동안 구텐베르크의 성경이 금속활자 인쇄의 시작이라고 확신했으나 한국에서 1377년 금속활자를 사용한 최초의 책이 인쇄됐다는 사실이 확고해졌다”며 “유럽이 르네상스의 도래와 더불어 아시아국가보다 기술적 진보를 이뤘다는 시각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게 됐다”고 말했다.
바르조 교수는 “금속활자의 제조와 이를 이용한 인쇄 실험이 한국에서 이미 1100년께, 어쩌면 그보다 더 앞선 신라시대부터 시행됐다는 점이 더 확실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리비에 드로뇽(스트라스부르 고등미술장식학교) 교수도 “서양 초기 활판 인쇄술은 개인의 독창적인 발명품이 아니라 다양한 경로의 영향을 통해 점차 완성된 산물”이라고 분석,직지가 세계 인쇄술 발전에 미친 영향이 크다는 점을 시사했다.
복원된 직지 금속활자

복원된 직지 금속활자

남윤성 전 청주 MBC 편성국장은 “기초자치단체인 청주가 열정적으로 추진해 온 직지 세계화 사업을 이제 중앙정부 차원의 ‘금속활자 발명국 코리아’ 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첫 단계로 청주 고인쇄박물관을 국립박물관으로 전환해 위상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 전 국장은 “금속활자 발명국인 코리아와 직지의 세계사적 의미에 대해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한국의 초·중·고 교과서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이 시급하다”며 “직지를 인류 문화사적 의미에서 위상을 높여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