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0월 15일 목요일 오후 9시 29분
국제 | 기사작성 gem3883

한반도미래재단 – 한중일3국협력사무국 공동주최 국제회의

 

“한중일 3국 협력, 동북아 안보와 평화에 기여할 것”

동북아 공동체의 미래와 한반도’를 테마로

 

한반도미래재단 구천서회장_2470

 

 

[시사리포트=맹주석(Charlie)大記者] 14일 오후 한반도미래재단(회장 구천서)과 한중일3국협력사무국(TCS)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동북아 공동체의 미래와 한반도’를 주제로 한 국제회의를 공동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구천서 회장을 비롯해 현인택 고려대교수(전 통일부 장관), 윤덕민 국립외교원장, 후카가와 유키코 와세다대 교수, 런 샤오 중국 푸단대 교수, 박승준 인천대 교수, 니시노 준야 게이오대 교수, 유상철 중앙일보 기자 등이 발제자와 토론자로 참석해 한··일 삼국의 평화 협력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벌였으며 특히 많은 외신기자들이 참석해 다양한 질문을 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현인택 전 통일부장관(현 고려대 교수)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중·일 3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하여 북한문제에 대해 공동의 해법을 가지고 문제를 풀 수 있다면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보와 평화에 크게 공헌할 것이라며 3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현인택 고려대 교수

 

 

윤덕민 국립외교원장은 “중국, 일본 그리고 한국은 한배에 올라선 공동운명체라는 점을 인식하고 공동체 구축을 모색해야한다”며 그동안 중단되었던 한중일 정상회의가 다시 열리게 된 것을 계기로 동아시아의 꿈을 재가동 시켜야 할 것 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장은 한·중·일 3국은 세계최대의 경제권으로 부상할 수 있는 잠재력을 최대한 살려야한다며 3국의 경제통합은 현재의 정체된 국면을 타개할 수 있는 중대한 성장 동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중·일의 정상들은 2010년 ‘비전 2020’ 선언을 통해 공동시장 구축과 경제통합을 담은 원대한 미래상을 제시한바 있다.

 

 

IMG_2599

 

 

런 샤오 중국 푸단대 교수는 냉전의 유산이 동아시아 지역에 여전히 위협적으로 존재한다며, 북한의 핵개발로 한반도는 여전히 무장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런 샤오 교수는 북한의 폐쇄적인 성향으로 인해 속도를 내지 못하는 지역 경제통합 작업이 한·중·일 3국 협력과 함께 추진력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동북아시아의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북 한 핵문제는 여전히 극복해야할 숙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런 샤오 교수는 “동북아의 안정화를 위해 중국은 국익을 떠나 한반도와 함께하는 미래를 그려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IMG_2497

 

 

 

————————————————————————————————–

 

 

 

“Cooperation of Korea, China & Japan Contributes to Northeast Asia Security and Peace”

International Community Concerns over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Sisa Report= 맹주석(Charlie)大記者]

On Oct 14. International conference under the theme of ‘ The Future of Northeast Asian Regional Integration and the Korean Peninsula’ co-hosted by Korea Future Foundation (Chairman, Koo Cheon-seo) and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TCS) was held at Press Center.

In this event, President Koo Cheon-seo, Hyun In-taek(Prof, Korea University/ Former Unification Miniater), Yun Duk-min(Chancellor of Korea National Diplomatic Academy), FUKAGAWA Yukiko (Prof, Waseda University), REN Xiao (Prof, Fudan University, China), Park Sung-joon (Prof, Incheon National University), NISHINO Junya (Associate Prof, Keio University) and Yoo Sang-chul (Journalist, Joongang Daily) participated in panel discussion on trilateral peace cooperation issue.

Many foreign correspondents covered the event eagerly by asking various questions.

Hyun In-taek (Former Unification Minister / Prof, Korea Uni) said in his keynote speech by emphasizing that if three nations can figure out common solutions to North Korean issues including the North’s denuclearization,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security and peace of Northeast Asian region and the Korean Peninsula.

Yun Duk-min(Chancellor of Korea National Diplomatic Academy) stressed that Korea, China and Japan should recognize that they are on the same boat adding that the resumption of haulted summit meetings of three nations should be taken as an opportunity to revitalize the East Asian’s dream.

Chancellor, Yun added that these three nations should realize their potential to the fullest to emerge as the world’s largest economic bloc and economic integration of the three will offer significant growth powers to break through the current stagnation.

The leaders of Korea, China, and Japan in 2010, had suggested a grand vision materializing a common market and economy integration through ‘vision 2020’.

REN Xiao (Prof, Fudan University, China) said that the relics of Cold War remain and linger on menacingly in this part of the region adding that Korean peninsula continues to be a heavily armed area as North Korea develops further nuclear program.

Prof, REN indicated that the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remains a huge political obstacle for regional economic integration to overcome by stressing sluggish regional economic integration by North Korea’s closeness should get momentum with the trilateral cooperation.

Out of China’s own interests, to maintain regional security, China will continue to adopt an incremental approach regarding the future of the Korean Peninsula, Ren said.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