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0월 27일 화요일 오후 12시 05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朴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서, 「역사왜곡·미화 교과서 절대로 좌시않을 것」

“역사교육 정상화는 우리세대 사명” 정면돌파 의지
“집필안된 교과서 두고 왜곡·혼란 없어야…정쟁의 대상 될 수 없어”
“역사를 바로알지 못하면 다른 나라 지배받거나 민족정신 잠식당할 수 있어”
“우리 아이들 자긍심을 갖고 자라도록 하기 위해 역사교육 정상화”

박근혜 대통령 국회서 예산안 시정연설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일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역사왜곡이나 미화가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지만, 그런 교과서가 나오는 것은 저부터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2016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통해 “자라나는 세대가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확립하고 통일시대를 대비하면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지혜와 힘을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집필되지도 않은 교과서, 일어나지도 않을 일을 두고 더 이상 왜곡과 혼란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역사를 바로잡는 것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되어서도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역사 교과서 국정화가 친일·독재 미화라는 야권의 프레임 공세를 강력히 반박하면서 미래세대의 올바른 역사관 확립을 위해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박 대통령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역사 교과서 국정화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다시 한번 조목조목 밝힌 만큼 향후 국민과 지지층을 상대로 적극적인 설득 작업과 여론 결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취임 후 줄곧 우리 사회의 비정상적인 관행과 적폐를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해 왔다. 비정상의 정상화는 사회 곳곳의 관행화된 잘못과 폐습을 바로잡아 ‘기본이 바로 선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며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역사교육 정상화도 미래의 주역인 우리 아이들이 우리 역사를 올바르게 인식하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자라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반세기 만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이루어내고, 세계 최초로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가 된 자랑스런 나라”라며 “지금 많은 나라들이 우리나라를 배우려 노력하고 있다. 특히 우리의 혼과 정신을 배우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대한민국의 우수성을 세계에 제대로 전파하는 일”이라며 “우리 스스로 정체성과 역사관이 확실해야 우리를 세계에 알리고 우리 문화를 세계 속에 정착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세계는 급속도로 변화해가고 있고 각국의 문화와 경제의 틀이 서로 섞여서 공유되어 가고 있다”며 “우리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역사를 바로알지 못하면 문화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도 있고, 민족정신이 잠식당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통해 분열된 국론을 통합하고, 우리 아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자부심과 정통성을 심어줄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