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5년 12월 30일 수요일 오후 5시 55분
남북 / 북한 | 기사작성 gem3883

北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비서, 교통사고로 29일 사망

 

김정은 외교 브레인

김정은 장의위원장 맡아

권력암투 희생관측도 후임 원동연·맹경일·김계관 거론

 

북한 김양건 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73세) 20141004<故 김양건 북한 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73세)>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 김양건 북한 노동당 대남 담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이 교통사고로 지난 29일 사망했다. 향년 73세.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위원인 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 동지는 교통사고로 주체104(2015)년 12월29일 6시15분에 73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양건 동지는 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부장, 비서의 중책을 지니고 우리 당의 자주적인 조국통일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양건 동지는 당과 혁명에 대한 끝없는 충실성과 조국과 인민에 대한 헌신적 복무정신, 확고한 혁명적 원칙성과 겸손한 품성으로 하여 우리 당원들과 인민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비서를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충직한 혁명전사’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가장 가까운 전우’ ‘견실한 혁명동지’ ‘우리 당과 인민의 훌륭한 아들’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은 김 비서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장의위원회를 꾸렸다. 장의위원장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맡았다.

김 비서의 시신은 평양시 보통강 구역 서장회관에 안치됐으며, 발인은 31일 오전 8시다.

김정은의 ‘외교 브레인’으로 알려진 김 비서는 2007년 통일전선부 부장을 맡으면서 대남 분야를 담당했을 뿐 아니라 대외 분야도 총괄하고 있다. 김정일 체제에서 국제부장을 거쳐 대남비서를 담당하면서 대중국 외교를 관장했다.

그는 지난 8월 북한의 지뢰 도발로 말미암은 남북한 긴장 국면에서도 ‘김정은식 화전양면 전술’을 구사하며 대화 분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북 김양건 주요약력 201512300

 

김 비서의 사망으로 남북관계가 당장 큰 틀에서는 크게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화 이미지’가 강한 김 비서의 부재로 남북 간 세부 현안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나올 수 있고, 불협화음이 누적되다 보면 남북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그의 후임으로 대남 분야에서는 원동연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과 맹경일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 겸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대외 분야에서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등이 거론되고 있다. 원 부부장은 장의위원회 명단에 포함됐다.

김 비서의 사망 원인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권력 암투에 의한 숙청설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김 비서가 각종 이권에 특별히 개입되지 않았다는 점과 온화한 성품에 비춰보면 위장 사고일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대북 소식통은 “김양건 비서의 성향이나 추모 분위기, 북한이 주요 인물 사망 시 사망 원인을 밝혀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교통사고는 위장이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