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6년 2월 03일 수요일 오전 10시 04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정부,「北 미사일발사 강행시 혹독한 대가 치를 것」

“北 미사일 발사계획 즉각 철회해야…확고한 대비태세 유지할 것”
“미사일 발사는 국제사회 정면도전이자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
오전 8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개최해 대응책 논의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정부는 3일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이는 한반도는 물론 이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로부터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임을 엄중경고한다”고 밝혔다.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 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예고와 관련한 정부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북한은 전날 국제해사기구(IMO)와 전기통신연합(ITU) 등에 “국가우주개발계획에 따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을 쏘아올리기로 결정했다”고 통보했고, 발사날짜를 2월 8∼25일, 발사시간을 매일 07시∼12시(평양시간)으로 명시했다.

이에 대해 조 1차장은 “북한은 2016년 2월2일 국제해사기구 등 국제기구에 소위 위성이라고 주장하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예정임을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북한이 4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가 논의되는 시점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통보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경고했다.

조 1차장은 또한, “북한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떤 발사도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발사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국민의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이날 오전 8시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를 개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고와 관련해 대응책을 논의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동향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한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등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