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6년 2월 11일 목요일 오전 11시 09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韓, GDP대비 R&D투자 비율 ‘OECD 1위’ – 총액은 中의 5분의 1

삼성전자 R&D 투자규모 폴크스바겐 이어 세계 2위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R&D)투자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 1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한국의 R&D 투자총액은 중국의 5분의 1에 불과했다.

삼성전자의 R&D 투자총액는 전 세계 기업 중 2위를 차지했다.

11일 OECD에 따르면 한국의 2014년 기준 GDP 대비 R&D 투자 비율은 4.29%로, OECD 34개 회원국과 주요 7개 신흥국 등 41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GDP 대비 R&D 투자 비율 2위에는 4.11%인 이스라엘이, 3위에는 3.58%인 일본이 올랐다.

핀란드(3.2%), 스웨덴(3.2%), 덴마크(3.1%), 오스트리아(3.0%), 대만(3%) 등도 경제규모 대비 R&D 투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중국의 GDP 대비 R&D 투자 비율은 2.05%로 유럽연합(EU)의 1.94%와 격차를 벌렸다. 중국의 R&D 투자는 1995년 GDP의 0.57%에서 서서히 늘어나 2011년에는 영국을, 2012년에는 EU를 각각 넘어섰다.

OECD 국가들의 평균 GDP 대비 R&D 투자 비율은 2014년 2.37%로 전년과 같았다.

각국의 2014년 R&D 투자를 총액(실질·구매력평가 기준) 기준으로 보면, 미국이 4천569억 달러(2013년 기준)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3천687억 달러로 처음으로 EU(3천63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어 일본 1천669억 달러, 독일 1천68억 달러 등의 순이었다.

한국의 GDP대비 R&D 비율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R&D 투자 총액은 723억 달러로 OECD 6위였다.

한국의 R&D투자 총액은 미국의 6분의 1, 중국의 5분의 1에 불과했다.

각국의 R&D투자액은 정부와 민간부문 투자액으로 각각 나뉜다. 한국의 2014년 R&D 투자액 중 정부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23%로 OECD 회원국 평균인 28%에 못 미쳤다. 나머지는 민간 투자분이다.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가 각 기업이 발표한 회계보고서를 토대로 전 세계 기업의 R&D 투자현황을 조사한 결과, 2014년 R&D 투자 상위 1천대 기업 중 한국기업은 22개사였다.

삼성전자는 폴크스바겐(131억 유로)에 이어 121억 유로를 R&D에 투자해 2014년 R&D투자 상위 10대 기업 중 2위에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99억유로), 인텔(95억유로), 노바티스(82억유로), 구글(81억유로) 등이 뒤를 이었다.

세계 R&D 100대 기업에는 삼성전자 외에 LG전자(46위·26억유로), 현대자동차(79위·14억유로), SK하이닉스(98위·12억유로) 등 4곳이 올랐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