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3년 12월 26일 목요일 오후 1시 28분
한일관계 | 기사작성 kjh69

아베 총리, 야스쿠니신사 전격 참배

아베, 취임 1주년 맞아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정권출범 1주년 날 강행…한일 관계 경색 불가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오전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를 전격 강행했다.

일본의 현직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 이후 7년 만이다. 26일은 아베 정권 출범 1주년이 되는 날이다.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로 안 그래도 역사 문제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문제 등으로 대립해온 한일, 중일 관계가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 등도 당분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한국, 중국에 대해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며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해 왔다.

그는 이날 야스쿠니 참배 후 기자들에게 “일본을 위해 귀중한 생명을 희생한 영령에게 존숭(尊崇)의 뜻을 표했다”면서 “중국, 한국민들의 기분을 상하게 할 생각은 털끝만큼도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아베 정권의 1년을 보고하는 의미에서 정권 출범 1주년이 되는 오늘을 택했다”면서 한국, 중국 정상에게 “직접 설명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차 아베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때 야스쿠니를 참배하지 못한 것을 “통한”이라고 밝혀왔다. 그는 지난 10월 17∼20일의 야스쿠니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때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대신 내각 총리대신’ 명의로 ‘마사카키'(眞신<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그는 지난 4월 야스쿠니 춘계 예대제 때도 이 공물을 봉납했으며, 8월15일 패전일에는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공물료를 대납하고 직접 참배는 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최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에게 존숭(尊崇)의 뜻을 표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외교문제화된 상황에서 갈지 안갈지 말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뚜렷한 입장 표명을 회피해 왔다.

도쿄 중심가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현재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다.

———————————————————————————————————————–

한일관계 경색 불가피…”지역안정 훼손하는 시대착오 행위”

中 “역사 정의에 도전하는 행위”…미국도 “실망했다” 성명

 

이에 대해 한국과 중국 정부는 즉각 강력히 반발했다. 미국도 아베 총리의 참배 강행에 “실망했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우리 정부는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이날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한 것에 대해 “개탄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정부 대변인인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아베 총리가 전쟁 범죄자들을 합사하고 있는 반역사적 시설물을 참배한 것은 한일관계는 물론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협력을 근본부터 훼손시키는 시대착오적 행위”라고 성토했다.

김규현 외교부 1차관은 이날 오후 대사 대리 역할을 맡은 구라이 다카시(倉井高志)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우리 정부의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

이병기 주일대사는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을 직접 만나 아베 총리 참배에 항의할 예정이다.

중국 외교부도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역사정의와 인류양식에 공공연히 도전하는 행위로 강력한 분노를 표시한다”고 비판했다.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대사는 이날 오후 사이키 사무차관을 만나 항의했다.

 

주일미국대사관도 이날 오후 이례적으로 공식 성명을 내 “일본은 미국의 동맹국이다. 그럼에도 이웃국가들과의 긴장을 악화시킬 수 있는 조치를 취해 실망했다”고 밝혔다.

정권 출범 1주년을 맞아 강행된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로 안 그래도 역사 문제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문제 등으로 대립해온 한일, 중일 관계가 더욱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정상회담 개최 등도 당분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한국, 중국에 대해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며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해 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 참배 후 기자들에게 “일본을 위해 귀중한 생명을 희생한 영령에게 존숭(尊崇)의 뜻을 표했다”면서 “중국, 한국민들의 기분을 상하게 할 생각은 털끝만큼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베 정권의 1년을 보고하는 의미에서 정권 출범 1주년이 되는 오늘을 택했다”면서 한국, 중국 정상에게 “직접 설명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차 아베내각(2006년 9월∼2007년 9월)때 야스쿠니를 참배하지 못한 것을 “통한”이라고 밝혀왔다. 그는 지난 10월 17∼20일의 야스쿠니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때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대신 내각 총리대신’ 명의로 ‘마사카키'(眞신<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그는 지난 4월 야스쿠니 춘계 예대제 때도 이 공물을 봉납했으며, 8월15일 패전일에는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공물료를 대납하고 직접 참배는 하지 않았다.

주간시사 온라인팀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