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3년 12월 27일 금요일 오전 10시 55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제조업 체감경기 두달째 하락… 내년엔 좋아지려나..

제조업체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기업경기실사지수가 두 달 연속 하락했다.

2014년 전망 지수는 기준치를 밑돌았지만 올해보다는 크게 올라 새해는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업들의 기대감을 반영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12월 제조업의 업황 BSI는 76으로 11월보다 2포인트 떨어졌다.

BSI는 100보다 높으면 기업의 체감경기가 좋아졌거나 앞으로의 경기 전망이 좋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제조업의 업황 BSI는 올해 7월부터 10월까지 석 달 연속 상승했지만 11월과 12월에는 하락했다.

대기업(82→79)의 하락폭이 중소기업(74→72)보다 컸고 내수기업의 체감경기(79→75)가 수출기업(78→77)보다 더 심하게 얼어붙었다.

매출(88→86)과 가동률(88→87)이 하락했고 경기가 안 좋을 때 상승하는 제품재고수준(103→108)은 5포인트 올랐다.

신규수주(87→88)와 채산성(87→88) 부문은 각각 1포인트씩 상승해 사정이 다소 나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비제조업의 업황 BSI는 70으로 전달과 같았다.

2014년 1월 업황 전망 BSI는 79로 전 달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대기업(81→82)이 1포인트, 중소기업(74→76)이 2포인트 오르고 수출기업(75→84)은 9포인트 급등했지만 내수기업(79→76)의 경우 3포인트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내년 1월 업황 전망BSI는 70으로 전달보다 2포인트 내려갔다.

 

새해 제조업 업황 전망 BSI는 올해 실적 BSI(78)에 비해 10포인트 높은 88로 나타났다.

대기업(76→87)과 중소기업(79→89), 수출기업(77→89)과 내수기업(72→81) 모두 내년 업황이 올해보다 좋을 것으로 내다봤다.

매출 전망 BSI가 126으로 올해 실적 BSI(96)에 비해 30포인트 높게 나타났고 설비투자규모 전망 BSI(108→118)와 채산성 전망 BSI(86→95)는 올해 실적 BSI보다 각각 11포인트와 9포인트 높았다.

비제조업의 내년 업황 전망 BSI도 올해 실적(69)보다 8포인트 높은 77이었다.

BSI와 소비자심리지수(CSI)의 일부 항목을 합성한 12월 경제심리지수(ESI)는 94로 전달과 같았다.

주간시사 온라인팀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