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6년 2월 19일 금요일 오전 10시 18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이주열 한은총재, 「금융경제상황 ‘춘래불사춘’ – 불확실성 높아」

“올해 은행 수익개선 어려워…리스크 관리 중요”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9일 국내외 경제상황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졌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서 “오늘은 절기상 얼었던 땅이 녹고 비가 와 봄기운이 서린다는 ‘우수'(雨水)이지만,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는 말이 있다”며 “국내외 경제상황에 맞는 의미”라고 말했다.

춘래불사춘은 ‘봄이 왔어도 봄이 온 것 같지 않다’는 뜻으로 봄기운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표현이다.

이 총재는 “올해 들어 중국 금융시장 불안, 국제유가 추가 하락,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대단히 커졌다”며 “이런 대외리스크에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가세해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 높다”고 밝혔다.

또 “이런 상황에서 올해도 은행들의 경영여건이 여전히 어려울 것”이라며 “지난해 수익이 큰 폭으로 떨어졌는데 올해에도 기업들 업황이 크게 호전되기 어렵고 낮은 금리가 유지된다면 은행들의 수익성이 개선되기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유럽계 은행들도 최근 마이너스 금리 시행과 에너지 관련 부실 채권 등으로 신용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내 은행은 자본적정성이 양호해 대내외 충격에 대한 흡수능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며 “가계나 기업에 대한 금융중개기능이 원활히 작동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워낙 불확실성이 높으니까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금융협의회에는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이경섭 농협은행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권선주 IBK기업은행장, 이덕훈 한국수출입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이원태 수협은행장이 참석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