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6년 4월 01일 금요일 오전 10시 56분
사회 | 기사작성 gem3883

한국시민사회단체연합 창립 1주년 기념행사

 

시민사회단체연합 IMG_6750

 

 

김황식 전 국무총리 특강,국민통합을 위해 시민단체 역할이 중요

정홍원 전 국무총리 축사,분열과 혼란 극복하여 국가개혁 달성해야

 

시사리포트=[맹주석( Charlie) 大記者]

30일 한국시민사회단체연합( KACG, 총재 고종욱)은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600여명의 각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주 강사로 초청해서 평화메달 수여식 등 창립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더 이상의 분열과 혼란으로 국가 개혁의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며 베풀고 나누는 따뜻한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사회변화의 선봉에 서서 열정적으로 봉사하는 연합사회단체들이 주축이 되어 미래 지속성장의 동력과 통일 대한민국 시대의 번영을 대비하게 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시민사회단체연합2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화합과 긍정의 문화 창달로 국민통합을 이루어가는 지도상”이란 주제의 특강에서 어떤 시기보다 시민단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시민단체들이 국가가 못하는 사각지대에서 저소득층과 소외계층을 위해 봉사해 주기를 바라며 사회적 병리현상을 극복할 수 있도록 앞장서 주기를” 당부했다.

한국시민사회단체연합은 지난 3월 국민대통합을 기치로 국가원로들과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주도적으로 발족 했으며 현재 350여 시민단체가 함께하는 비영리 범시민 운동기구다.

고종욱 총재는 여야, 종교, 지역을 초월하여 사분오열되어 있는 대한민국을 치유하고 대통합을 목표로 이 단체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박종철 사무총장은 현재 많은 단체가 자발적으로 가입을 신청한다며 창립 1년만에 400여 시민단체가 회원이 됐다며 앞으로 사회에 빛과 소금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연합

 

이날 김영진 전농림부 장관은 철책선과 6.25 전쟁당시 묘지에서 수거한 탄피로 제작한 평화의 메달을 김황식 전 총리에 증정했다.

미국 우정국은 이 메달을 한국전쟁당시 전사한 군인들을 기리기 위해 평화의 메달로 제정하고 기념우표 2장을 발행했다.

전직 국무총리 2명이 동시에 이 행사에 참석하여 특강과 축사를 하는 등 한국시민단체연합의 기치인 국민화합과 대통합에 동참하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webmaster@sisareport.com)

 

 

————————————————————————————————————————–

 

 

Korea Alliance Civil Group Hosts the First Anniversary of It’s Foundation

Kim Hwang-sik, Former Prime Minister Said That NGO Plays a Significant Role in National Integration

Chung Hong-won, Former Prime Minister Stressed That National Reform Can Be Achieved by Overcoming Dispute And Chaos.

 

 

시사리포트=[맹주석( Charlie) 大記者]

On March 30, KACG(President, Ko Jong-wook) hosted the first anniversary of it’s foundation at Korea Press Center by inviting Kim Hwang-sik, former Prime Minister as guest speaker amid 600 people participated.

Jung Hong-won, Former Prime Minister sai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that “we should create a warm society with mutual understanding, respect and share by emphasizing that we should not lose golden time due to dispute and chaos”.

KACG which has served as the spearhead for social change should play a main role in attaining future sustainable development and preparing the prosperity of the unified Korea, Mr. Jung added.

Kim Hwang-sik, Former Prime Minister said in a lecture under the theme of Leadership of National Unity by harmony and affirmative culture that NGO plays an important role at the moment.

He asked the NGOs to take an initiative role to overcome social pathology by hoping that “civil groups dedicate for low income and disadvantaged groups in dead zone”.

KACG, mainly founded by National leaders, a non-profit organization was established last March and currently consists of 350 NGOs under the goal of national harmony and integration.

Ko Jong-wook, President of KACG said that it was established to heal torn Korea and attain national integration by transcending political, regional and religious factions.

Park Jong-chul, Secretary of KACG said that currently it records 400 NGOs as many civil groups join voluntarily adding that it will play a role as light and salt for society.

Kim Young-jin, Former Minister of Agriculture (5terms, member of National assembly, an advisor of KACG) presented a medal, symbol of peace made from DMZ barbed-wire and bullet shell casing collected from veterans cemetery to Kim Hwang-sik, Former Prime Minister.

U.S. Ministry of Post designated this medal as peace medal to repay obligations of Korean war veterans and it issued two memorial stamps of the medal.

It is meaningful that two former prime ministers took part in the KACG’s event to deliver a lecture and congratulatory remarks by expressing deep concern on the national harmony and unity.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he following two tabs change content be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