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6년 6월 30일 목요일 오전 10시 05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北 최고인민회의서 ‘조평통’을 국가기구로 재편 – 서기국은 폐지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이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4차 회의를 통해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을 폐지하고 조평통을 국가기구로 재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최고인민회의 결정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내옴에 대하여’가 채택되였다”면서 “결정에 의하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을 없앤다”고 보도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조평통을 국가기구로 재편함으로써 앞으로 대남 통일정책을 공세적으로 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기존에 성명이나 담화 차원에 그쳤던 대남 기구를 국가기구로 공식화해 대남 통일정책을 활발히 펼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북한이 기존의 당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의 외곽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는 구별되는 ‘공화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라는 새로운 국가기구를 창설했다”며 “앞으로 이 국가기구가 남한의 통일부 대화 파트너로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평통 서기국은 노동당 통일전선부의 핵심 실무기구로, 남북 대화가 열리면 우리측 통일부의 협상 파트너로 나섰던 기구다.

조평통은 우리 측에서 주요 사건이 있거나 새로운 정책이 제시될 때마다 ‘서기국 보도’를 발표하는 등 북한 측의 반응과 입장을 대변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