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1월 23일 월요일 오전 11시 28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설연휴 첫날인 ’27일 오전’ 차량정체 가장 심할 듯

 

국토부 교통예측…국도로 우회하면 시간 단축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올해 설 연휴에는 명절 전날이자 연휴 첫날 27일 오전에 고속도로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만일 이날 서해안 고속도로 매송∼서평택 구간을 통과하는 운전자가 우회도로(양촌IC∼안중사거리)를 이용하면 시간을 약 30분 단축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협약기관인 팅크웨어[084730]와 함께 설 연휴 고속도로 정체 구간을 우회하는 주요 도로에 대한 교통예측 결과를 발표했다.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27일 서해안고속도로 매송∼서평택 구간을 통과하려면 총 3시간 16분이 걸리지만, 양촌IC에서 안중사거리로 국도를 우회하면 30분 짧은 2시간 46분이 소요된다.

26일에는 같은 구간을 우회도로로 통행(1시간 13분)할 경우 고속도로로 이동할 때(1시간 41분)보다 소요 시간을 28분 단축할 수 있다.

2015년 설과 작년 추석 연휴 고속도로 및 우회국도 교통 상황을 비교해도 우회도로를 이용할 때 시간 단축 효과가 두드러졌다.

2015년 설 명절 전날인 2월 18일 서해안고속도로 매송∼서평택 구간을 통과하는 데 1시간 58분이 소요됐으나 양촌IC∼안중사거리 국도로 우회한 차량은 58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작년 추석 명절 전날인 9월 14일에는 이 구간을 우회국도로 통행한 차량(1시간 44분)이 고속도로를 달린 차량(3시간)보다 이동 시간을 무려 1시간 16분이나 줄일 수 있었다.

국토부는 이번 연휴에 고속도로 73개소에서 우회도로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운전자가 고속도로 진입 전에 경로 선택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국도 14개소에서 도로전광판(VMS)을 통해 혼잡 상황을 안내할 계획이다.

또 그동안 고속도로에 한해 운영했던 ‘돌발상황 정보 즉시 알림서비스’를 국도까지 확대 시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나들이, 성묘 등으로 인해 차량이 집중되는 구간이 다르고, 날씨에 따라 교통 상황이 수시로 변할 수 있으므로 출발 전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드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