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1월 30일 월요일 오전 11시 35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지방이전 공공기관, 3년간 지역인재 채용 ‘12% 불과’

 

염동열 의원 “공공기관 이전 취지 살리도록 대책 마련해야”

채용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수도권의 과밀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명분으로 지방에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지난 3년간 지역인재를 고용한 비율이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교문위 염동열 의원(새누리당)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지방이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계획’을 분석한 결과, 2014∼2016년 3년간 109개 공기업의 지역인재 고용률은 평균 12%에 그쳤다.

이들 공기업의 채용 규모와 지역인재 비율 추이를 보면 2014년에는 8천693명 가운데 10.2%인 888명이, 2015년에는 8천934명 중 12.4%인 1천109명이 지역인재였다.

지난해에는 1만18명 가운데 지역인재 수가 1천333명으로 13.3%였다.

꾸준히 증가하고는 있지만, 연평균 증가율이 1%포인트 안팎으로 크지 않다.

지역별로 2016년 지역인재 채용률을 살펴보면 부산의 공기업이 27%(366명 중 99명)로 가장 높았고 대구가 21.3%(527명 중 112명), 경북이 17.4%(1천449명 중 252명)로 뒤를 이었다.

반면 울산의 공기업은 7.3%(797명 중 58명)로 가장 낮았고 충북(8.5%·318명 중 27명), 경남(11.2%·881명 중 99명) 등도 하위권이었다.

광주전남, 울산, 상원, 충북, 전북, 경남, 세종 등 전체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지역은 7곳이었다.

기관별로 보면 울산의 근로복지공단(4.3%), 강원의 대한적십자사(4.8%), 충북의 정보통신산업진흥원(3.7%), 전북의 한국식품연구원(5.0%), 경남의 국방기술품질원(4.6%), 세종의 한국개발연구원(3.8%)·한국교통연구원(3.2%)·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3.7%) 등 지역인재 채용률이 5% 이하인 곳이 8곳이었다.

채용률이 10% 이하인 기관은 25곳으로 전체 109곳의 23%에 이른다.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혁신도시법)은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의 장이 해당 지역의 지방대학이나 고등학교를 졸업하거나 졸업할 예정인 이들을 우선 고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혁신도시법을 개정해 우선 채용할 수 있는 지역인재의 범위를 넓히는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지역에서 고용을 창출하도록 독려해 왔다.

그러나 명확한 목표치를 규정하는 등으로 의무화된 사항이 않다 보니 채용률이 크게 높아지지 않는 실정이다.

염동열 의원은 “지방은 양질의 일자리가 없어 젊은 층의 인구 유출이 심각한 상황으로, 의무화 규정은 아니지만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의지만 있다면 일자리 창출 확대에 나설 수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인재의 채용을 확대할 대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염동열 의원

염동열 의원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