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1월 30일 월요일 오전 11시 42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서울 초등교사 87%는 여성교사 – 교단 ‘여초 현상’ 심화

 

5년새 1.72%p↑…”남자 담임 배치해달라” 민원 쏟아져
“교사 처우 개선해 교직 진출 매력적으로 만들어야”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초등학교 교단의 여초 현상이 계속 심화하고 있다. 교육단체는 이런 교사의 성비 불균형 해소가 시급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 초등학교 교사의 여성 비율은 2011년 85.7%에서 지난해 87.42%로 5년 새1.72% 포인트 더 늘었다. 여성 교사 비율은 2012년 86.08%, 2013년 86.17%, 2014년 86.94%에서 2015년 87.03%로 오르는 등 꾸준한 증가세다.

교사가 타 직업보다 비교적 안정적이라는 점 등 때문에 전통적으로 여성들이 선호하는 직업이고, 갈수록 시험에서 ‘여풍’이 거세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교대가 특정 성별 합격자를 모집 인원의 75∼80%로 제한하는 것을 비롯해 각 교대는 비슷한 비율로 성비 제한을 두고 있지만, 성비 불균형 해소에는 역부족이다.

신규 교사를 뽑는 교사 임용 시험에서는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등에 근거해 성비 제한을 두지 않고 있고, 여성 합격자가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남성 교사 비율을 높일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이 없다”며 “다만 임용 시험이 특정 성에 유리 또는 불리한 구조는 아닌지 정도 들여다보는 정도”라고 말했다.

초등 교사 10명 중 8.7명이 여성인 상황에서 초등학교 재학 6년 내내 여성 담임교사만 만나는 일도 비일비재해 학부모 민원도 쏟아진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기 초면 일선 학교로 남성 교사를 담임교사로 만나게 해달라는 민원이 심심치 않게 들어오고 교육청으로도 학교로 남성 교사를 더 많이 배치해달라는 요구가 들어온다”고 말했다.

한 초등생 학부모는 “아이들이 학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만큼 선생님을 보면서 성 역할을 배우는 점이 많고 이해의 폭도 넓어질 것 같다”며 “특히 아들을 둔 엄마 입장에서 아무래도 남자 교사도 경험해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초등생 부모는 “남녀 교사가 골고루 있었으면 좋겠지만 억지로 늘리다 보면 부작용이 생길 것”이라며 “결국 성별보다는 학생들을 지도하는 능력과 됨됨이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교육단체는 교사의 성별 쏠림 현상을 큰 문제점으로 인식하고 이같은 현상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관계자는 “교사의 특정 성별 쏠림 현상은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학생들이 성별에 따른 역할을 익히게 하려면 교사 성비는 적절히 균형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남녀 학생의 균형적 발달과 더불어 교사들의 업무 처리 측면에서도 성비가 균형을 이루는 것이 교육적으로 바람직하다”고 역설했다.

학생 입장에서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문제뿐 아니라 남성 교사 비율이 적은 탓에 육체적으로힘든 업무가 남성에게 과도하게 쏠린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전교조 관계자는 “체육대회나 운동회, 야외 현장학습 지도 등 물리적으로 힘든 업무는 보통 남자 교사가 해왔는데 이 업무가 학교에 몇 없는 남자 교사에게 쏠리는 일이 학교 현장에서 종종 발생한다”고 전했다.

남성 교사 비율을 높이는 방법은 사회적 합의 아래 점진적으로 해야 한다는 것이 교육계의 중론이다.특히 남성 쿼터 등 기계적인 방법은 차별 논란을 부를 수 있어 교사 처우 개선 등으로 구조를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전교조 관계자는 “남성 교사 비율은 늘려야 하지만 자연스러운 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며 “남학생 가산점이나 군 가산점 등도 논쟁 끝에 위헌 소지가 있어 지금은 폐지됐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교원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개선해 교직 진출을 매력적으로 느끼도록 해야한다”며 “사회 다방면으로의 여성 진출을 더 촉진하면 교직으로 쏠리는 여성들이 다소 분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총 관계자는 “교사의 보수를 올리고 교권을 강화하는 등 사기를 진작하고 직업으로서 교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하면 자연히 교단으로 향하는 남성들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초등학교 교단이 여초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만의 상황은 아니다.

유럽연합(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EU 국가의 초등교사 210만명 중 85%(170만명)가 여성이었고, 여교사 비율이 90% 이상인 나라는 리투아니아·헝가리·슬로베니아(97%) 등 11개국이었다.

중국도 일부 지역의 경우 여교사 비율이 90% 대를 기록하는 등 교단의 여초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작년 서울교육대학교 학위수여식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서울교육대학교 학위수여식 모습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