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3월 17일 금요일 오전 10시 01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美 금리인상에 부동산 시장 ‘긴장’ – 매수 문의 ‘뚝’

시세 변화 없지만 거래도 주춤…”하반기 상황 더 나빠질 것”

 

미국 금리 인상에 긴장감 도는 부동산 시장 (CG)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미국 금리는 이미 작년부터 오를 거라고 예상해서인지 아직 크게 신경 쓰는 분위기는 아닌데 확실히 매수 문의는 뜸해졌네요. 다들 일단 좀 지켜보자는 생각인 것 같습니다.”(개포주공 1단지 인근 G공인 대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15일(현지시각) 금리를 인상하면서 국내 시중은행의 금리 오름세도 가팔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부동산 시장이 긴장하고 있다.

조기 대선과 경기 침체 등으로 가뜩이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악재가 추가되는 형국이라 모처럼 봄 성수기를 맞아 가슴을 폈던 부동산 시장이 눈치 보기 장세로 들어서는 분위기다.

17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금리 인상 소식에도 아직 강남권 재건축 등 주요 시장에서 시세에 직접적인 영향은 보이지 않지만, 지난주보다 매수 문의는 줄고 거래도 주춤해지는 등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초까지 저가 매물을 중심으로 거래가 비교적 활발하게 이뤄진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의 경우 미국 금리 인상이 예고된 이번 주로 들어서면서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았다는 게 인근 공인중개사들의 설명이다.

인근의 또 다른 중개업소 관계자는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으니 아직 시세 변화는 안 보이지만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급한 매도자들은 가격을 조금 낮춰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며 “당분간 이런 분위기가 계속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연내 관리처분인가 신청을 목표로 재건축에 속도를 내는 잠실주공 5단지도 시세에 이렇다 할 변화는 없었지만, 이번 주 들어 아직 거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옐런 의장이 금리인상 결정 후 기자회견하는 모습.

 

인근 J공인 대표는 “잠실주공 5단지는 연내 관리처분인가 신청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에 매수 문의에 큰 변화는 없지만 미국 금리 인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매수 대기자들이 아무래도 약간 움츠러들기는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북 부동산 시장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다.

성동구 금호동 S공인 대표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아파트 분양권이나 기존 아파트 거래가 좀 이뤄져서 살아날 줄 알았더니 지금 다시 주춤하는 모습”이라며 “작년 이맘때와는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고 가격은 당분간 보합세를 이어갈 것 같다”고 말했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그동안 실수요 위주로 조금씩 거래는 이뤄졌지만, 시세 변화는 거의 없고 시장 분위기도 썩 좋지는 않다”며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변화가 감지되진 않지만, 대출금리가 더 오르면 아무래도 시장 상황은 더 어려워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미국 금리 인상이 부동산 시장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겠지만,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지면 하반기 입주물량 증가와 맞물려 시장 상황은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위원은 “미국 금리 인상으로 향후 국내 시중금리와 대출금리가 상승하면 부동산 시장에 위축 요인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며 “주택 가격이 급락하지는 않더라도 거래량은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