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3월 31일 금요일 오전 9시 51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부산항 물동량 7개월째 감소 – 2월 물동량 1.2% 줄어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부산항의 2월 환적화물이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면서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줄었다.

3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월 전국 무역항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0.4% 증가한 416만5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기록했다.

수출입화물은 253만7천TEU로 전년 동기 대비 0.8% 늘었으나 환적화물은 158만8천TEU로 9.7% 감소했다.

항만별로 보면 부산항은 전년보다 1.2% 감소한 312만4천TEU의 컨테이너 물동량을 처리했다.

반면 환적 물동량은 7% 줄어든 154만9천TEU를 처리한 것으로 집계돼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최근 청산한 한진해운이 부산항에서 처리했던 연간 100만개 이상의 환적화물 가운데 상당수가 이탈한 영향이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광양항도 한진해운 여파로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이 6.8% 줄어든 34만2천TEU에 그쳤다.

인천항은 중국, 베트남 등의 수출입 물량 증가에 힘입어 16.1% 증가한 43만7천TEU의 컨테이너 물동량을 기록했다.

2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전체 항만 물동량은 총 2억5천225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다.

이 가운데 수출입화물은 2억316만t, 연안화물은 4천908만t을 차지했다.

비(非)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총 1억8천137만t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늘었다.

목포항은 자동차 수출입 물량과 연안운송물량이 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1% 성장했다.

동해·묵호항은 동해지역 시멘트 생산업체의 수출 및 연안운송 물량이 증가함에 따라 비컨테이너선 처리 물동량이 16.6% 증가했다.

반면 포항항은 철강재 생산에 필요한 광석, 철재의 수입 감소로 인해 6.9% 줄었다.

평택·당진항도 광석 수입 및 자동차 수출입물량이 줄면서 6.1% 감소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