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6월 22일 목요일 오전 10시 31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홍삼, 항암 치료받는 환자 피로 개선에 도움”

 

고려대안암병원, 대장암 환자 438명 분석 결과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홍삼을 섭취하면 암 환자가 항암 화학요법 치료를 받는 때 쌓이는 피로도가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열홍 고려대안암병원 종양혈액내과 교수팀은 항암 치료를 받는 대장암 환자 438명을 대상으로 홍삼 섭취가 피로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홍삼을 섭취한 그룹의 피로도가 낮았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진은 조사 대상자를 219명씩 동일하게 두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A 그룹에는 16주에 걸쳐 하루 2회씩 홍삼 1천㎎을 복용하게 했고, B 그룹에는 홍삼 성분이 포함되지 않은 가짜 약을 먹게 했다. 

이후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피로도 지표인 ‘BFI'(Brief Fatigue Inventory) 설문조사를 이용해 그룹별 평균 피로점수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 지표는 수치가 높을수록 피로도가 낮은 것으로 해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대인관계에 있어 오는 피로도 역시 A 그룹(86.43)이 B 그룹(81.31)보다 낮았다.

또 보행능력에 따른 피로도는 A 그룹 88.33, B 그룹 83.73이었고, 기분에 따른 피로감의 경우 A 그룹 83.93, B 그룹 80.98로 B그룹이 높았다. 홍삼 복용이 피로감을 낮추는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현재까지 암 환자의 피로도를 개선하기 위해 항우울제·부신피질호르몬제·인지행동치료 등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나, 실질적인 치료 효과와 근거는 부족한 상황이다.

연구에 참여한 오상철 고려대구로병원 종양혈액내과 교수는 “홍삼이 암 환자의 피로감을 상당 부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항암 치료에 있어 앞으로 홍삼이 효과적인 보조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길병원, 서울성모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서울대병원 등 전국 15개 대학병원이 참여했으며 22일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암학회’에서 발표된다.

홍삼

홍삼[한국인삼공사 제공]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