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8월 25일 금요일 오전 10시 11분
북한 | 기사작성 kjh69

北, 중·러 겨냥 “올챙이적 생각못해… 양심 있느냐” 비난

“덩치 큰 주변나라 온당치 못한 행태, 정세 더 긴장시켜”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미국의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중국과 러시아를 향한 북한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사실상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비난을 담은 국제문제연구원 박사 정명철 명의의 ‘진실을 가려보는 눈이 흐려지면 불의가 판을 치기 마련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전했다.

논평은 구체적인 국가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일부 주변 대국들은 악화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에 대한 책임이 조선(북한)에도 있고 미국에게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조선을 핵 보유에로 떠민 장본인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항시적인 긴장 국면에로 몰아온 호전국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과 미국의 강권에 굴복하여 그에 극구 추종하는 덩치 큰 주변 나라들의 온당치 못한 행태가 조선반도 정세를 더욱더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며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제재 협력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특히 마오쩌둥이 추진했던 ‘양탄일성'(兩彈一星, 원자·수소폭탄과 인공위성) 등을 거론하며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계의 압력 속에서 말로는 다 표현 못 할 고행의 길을 걸을 때 그에 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것은 바로 조선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주변 대국들이 개구리 올챙이 때 생각을 못 한다고 미국의 핵 공갈과 위협에 대처한 조선의 자위적 핵 무력 강화를 한사코 가로막으며 지어(심지어) 이 나라에 대한 미국의 제재, 압박에 거리낌 없이 동참해 나서고 있으니 여기에 무슨 체면이 있고 양심과 신의가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전날에도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미국의 제재 소동에 합세했다”며 비난하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