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9월 13일 수요일 오전 10시 22분
북한 | 기사작성 kjh69

北 “제재결의 전면배격… 끝 볼때까지 더 빨리 가겠다”

‘외무성 보도’ 발표…”미국과 실제적 균형 이룰 힘 다지는데 박차”

유엔 안보리 신규 대북제재 결의(PG)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은 13일 자신들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대해 “준열히 단죄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보도’를 통해 “(결의 2375호는)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위권을 박탈하고 전면적인 경제봉쇄로 우리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 것을 노린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의 산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미국의 주도 밑에 또다시 감행된 불법 무도한 제재결의 채택 놀음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가 선택한 길이 천만번 정당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되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대미문의 반(反) 공화국 제재 압박 책동으로 우리의 발전을 가로막고 무장해제시키며 핵무기로 우리를 깔고 앉으려는 미국의 기도가 명백해진 이상 우리는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루어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 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안보리 대북 결의 2375호가 지난 11일(뉴욕 현지시간, 한국시간 12일) 채택된 지 하루 만에 나온 북한 공식 기관의 반응이다.

결의 2375호는 연 450만 배럴로 추산되는 대북 정유제품 수출을 연 200만 배럴로 제한하고 원유 수출을 현 수준에서 동결했으며, 북한의 주요 외화수입원인 섬유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북한, 수소탄 성공 경축대회 개최

대륙간탄도로켓장착용 수소탄시험의 성공을 축하하는 평양시 군민 경축대회가 6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2017.9.7

 

북한이 이번 결의에 대한 반발과 함께, 미국과 대등한 핵보유국 지위에서 협상하기 위해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재차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입장 발표는 지난 8월 안보리의 대북 결의 2371호 채택 이후 북한이 발표했던 ‘공화국 정부 성명’보다 격이 낮은 ‘외무성 보도’ 형식을 취했다.

조선중앙통신 영문 기사에서 ‘report’로 표기된 외무성 보도는 외무성이 기관 명의로 발표하는 ‘성명’이나 그 아래의 ‘대변인 성명’, ‘대변인 담화’ 보다도 무게감이 작은 것으로 평가된다.

하지만 이날 입장 발표에 이어 북한군이나 다른 대외선전 기관 등을 통한 후속적인 성명이나 대미 위협 등이 나올 가능성은 있는 상황이다.

북한이 가장 최근 발표한 외무성 보도는 지난 6월 16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각종 물자 반입이 제한된 사실을 장문에 걸쳐 나열하며 미국을 비난한 사례가 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