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9월 28일 목요일 오전 9시 49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4분기 수출 상승세 둔화” – 수출전망지수 ‘뚝’

무역협회 801개 수출기업 조사…”조업일수 감소가 부정적 영향”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우리나라의 수출 증가세가 올해 4분기에는 상당히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국내 801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17년 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100.3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2분기 106.0, 3분기 116.6에 이어 4분기에도 기준선인 100은 넘어섰으나 전분기보다 수치는 상당히 떨어졌다.

EBSI는 다음 분기 수출경기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를 보여주는 지표다. 수출여건이 전분기 수준으로 기대되면 100, 전분기에 비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면 100보다 큰 값을 나타낸다.

무역협회는 “경기적 요인 외에 4분기 조업일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일 줄어든 점이 수출 회복세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품목별로는 의료·정밀 및 광학기기(138.3), 생활용품(124.5), 기계류(121.4), 농수산물(119.1) 등의 수출 경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의료·정밀 및 광학기기의 수출 여건은 글로벌 고령화와 디지털 헬스케어에 대한 관심 증가로 관련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가전제품(75.2)은 글로벌 경쟁 심화로 수출 여건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무선통신기기 및 부품(88.6) 관련 전망도 밝지 못했다.

기업들은 수출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6.1%), 바이어의 가격 인하 요구(14.3%) 등을 지적했다.

김건우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원은 “최근 수출 호조는 이어지고 있으나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지속과 최근 미국 연준의 자산축소 결정 등은 우리 수출 상승세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 추이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 추이[한국무역협회 제공]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