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오전 10시 08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대졸 예정자 절반 “졸업 미룰 계획” – 인문계열, 70%로 최고

알바몬 설문조사…이유 1위는 “재학생 신분이 취업에 유리”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내년초 대학 졸업 예정자의 절반 가량이 사회 진출을 미룰 계획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내년 2월 졸업을 앞둔 대학생 402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55%가 ‘졸업을 유예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공별로는 인문계열의 경우 70.9%가 졸업을 미룰 것이라고 답해 가장 비율이 높았고 ▲경상계열 57.8% ▲사회과학계열 53.2% ▲이공계열 48.8% ▲예체능계열 47.8% 등의 순이었다.

졸업 유예 이유로는 ‘재학생 신분이 취업에 유리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62.9%(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자격증 등 부족한 스펙을 쌓기 위해'(33.9%) ▲인턴십 등을 통해 직무 경험을 쌓기 위해(23.1%) ▲소속이 없다는 불안감 때문에(18.6%) ▲진로 결정을 못해서(12.2%) 등이었다.

계획하고 있는 졸업유예 기간은 한 학기가 43.4%, 두 학기가 22.6%였으며, 취업할 때까지라는 응답도 32.1%에 달했다.

한편, 직장인 5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의 34.9%가 학창시절 졸업유예를 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졸업유예 경험이 있는 직장인 가운데 50.0%는 취업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고, 43.6%는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