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오전 10시 16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코스닥 중소형주식펀드 ‘고공비행’

 

1개월 수익률 6.08%로 국내주식형 중 최고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코스닥이 최근 상승 가도를 달리자 국내 중소형주식펀드의 수익률도 고공비행하고 있다.

23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에 따르면 순자산 10억원·운용 기간 2주 이상인 국내주식형 펀드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이하 21일 기준)은 2.97%였고, 이 가운데 중소형주식펀드가 6.08%로 가장 높았다.

최근 2년간 중소형주식펀드의 수익률이 2.80%인 것을 고려하면 최근 한 달 새 중소형주식펀드의 성과는 더욱 두드러진다.

◇ 국내 주식형 펀드 유형별 수익률

제로인 유형평균 / 시장지수 순자산(억원) 1개월(%) 2년(%)
국내주식형 전체 533,080 2.97 26.21
– 일반주식 156,010 2.24 15.04
– 중소형주식 33,486 6.08 2.80
– 배당주식 56,817 0.80 19.12
– K200인덱스 157,781 1.23 40.63
KOSPI 1.53 27.03
KOSPI200 1.23 36.00
KOSDAQ 16.70 14.62

※ 이하 2017.11.21 기준, 운용순자산 10억원 이상 펀드 대상, KG제로인 제공

좋은 성과는 양호한 수급으로도 이어졌다.

이달 들어 중소형 주식펀드에 들어온 자금은 619억원에 달한다. 지난 9월과 지난달 각각 3천177억원, 4천344억원이 순유출한 것과 대조적이다.

중소형 주식펀드가 이처럼 인기를 끌면서 더는 신규 투자를 받지 않는 상품까지 나왔다.

신영자산운용이 지난 7월 내놓은 ‘신영마라톤중소형주펀드’는 목표 설정액 3천억원을 4개월 만에 달성하자 오는 24일부터 신규 투자자를 받지 않겠다며 ‘소프트클로징'(잠정판매중단)을 선언했다.

신영마라톤중소형주자(주식)A와 신영마라톤중소형주성과보수자(주식)A는 지난 7월24일 설정 이후 각각 2천998억원과 86억원 등 총 3천84억원의 자금을 끌어모았다.

국내주식형 펀드는 자산의 3분의 2 이상을 국내주식에 투자하는 펀드이며 이 중 중소형주식펀드는 납입자본금이 750억원 미만인 주식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코스닥 시장이 활황이면 중소형주식펀드의 성과가 좋기 마련이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는 제약·바이오 업종의 호조에 힘입어 16.70% 오르며 승승장구했다.

일각에서는 코스닥 시장의 단기 과열에 따른 조정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강세 흐름이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이 단기간에 올라 쉬어갈 수는 있다”면서도 “정부 정책과 수급 기대감, 실적 등을 다 갖췄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는 좋은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상품별로는 현대인베스트먼트로우프라이스자 1(주식)A1가 같은 기간 14.33%의 수익률로 중소형주식펀드 중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올렸으나 시장 수익률보다는 낮았다.

그다음으로는 하이중소형주플러스자 1[주식]C1(10.96%), 메리츠코리아스몰캡[주식]종류A(10.56%) 등의 순이었다.

오 연구원은 “전기·전자 업종의 비중이 커서 액티브 펀드가 코스피 상승률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주도주인 제약·바이오의 비중이 커서 액티브 상품인 개별 중소형주식펀드가 코스닥 시장을 따라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 최근 1개월 수익률 상위 5개 중소형주식펀드

펀드명 수익률(%)
현대인베스트먼트로우프라이스자 1(주식)A1 14.33
하이중소형주플러스자 1[주식]C1 10.96
메리츠코리아스몰캡[주식]종류A 10.56
미래에셋소득공제장기성장유망중소형주전환자 1(주식)종류C 9.85
미래에셋성장유망중소형주연금저축전환자 1(주식)종류C 9.83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