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오전 10시 33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수능 출제위원장 “출제기조 유지… 첫 절대평가 영어 1등급 6∼8%”

 

“영어 때문에 타영역 난도 높이진 않아”…잇단 출제오류에 검토자문위원 신설

'18년도 수능 시작'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린 23일 오전 수험생들이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시험을 기다리고 있다. 2017.11.23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을 맡은 이준식 성균관대 교수는 23일 “올해 수능은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전년과 같은 출제기조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 출제위원장은 이날 수능이 시작된 오전 8시4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며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출제해 고교교육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어와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으며, 수학과 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 평가를 지향했다”며 “필수로 지정된 한국사 영역은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 평가를 위해 핵심 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수험생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처음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영어 영역 난이도와 관련해서는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분석해 출제했으며, 만점자나 1등급 비율을 사전에 계획하지는 않았다”면서도 “1등급 비율은 6월 모평(8%)과 9월 모평(6%) 수준에서 적절히 유지되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 출제위원장은 “영어가 절대평가가 됐다고 특정 영역에 치중하거나 변별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지 않는다”며 “과학탐구영역도 기본적으로 예년과 큰 차이가 없다”고 강조했다.

올해 수능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연계해 출제했으며, 영역·과목별 연계율은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라고 이 출제위원장은 밝혔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최근 해마다 잇단 출제 오류 사태가 발생하자 올해는 검토자문위원 8명을 새로 뒀다.

검토위원장을 맡은 민찬홍 한양대 교수는 “매년 출제 오류가 반복되는 것에 출제관계자들 모두 송구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검토위원장 한 사람이 해낼 수 없는 과제를 풍부한 경험을 갖춘 자문위원 교수 8명과 함께 면밀히 검토했다”고 전했다.

이준식 수능 출제위원장 브리핑

이준식 수능 출제위원장 브리핑

 

이날 수능은 오전 8시40분부터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시험에 지원한 수험생은 59만3천527명으로, 이 중 재학생은 44만4천873명, 졸업생 등은 14만8천654명이다.

평가원은 수능이 끝난 직후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문항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12월 4일 정답을 확정 발표한다.

수능 성적은 12월 12일 수험생에게 통보할 예정이며, 한국사 영역에 응시하지 않은 수험생에게는 성적통지표를 제공하지 않는다.

성기선 교육과정평가원장은 “수험생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수능 연기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 이후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능 시행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조해 최선을 다했다”며 “수험생 여러분 모두에게 좋은 결과가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