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05일 금요일 오전 9시 58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작년 아동용 립스틱 매출 6배 이상 증가” – 아동용 화장품 인기

 

매니큐어 등 색조제품 판매 급증…매장에 어린이 메이컵 코너 등장
“어린 나이 색조 화장, 건강에 좋지 않아” 주장도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화장하는 연령이 점점 낮아지면서 어린이용 메이크업 제품들의 인기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이전에는 어린이용 화장품들이 스킨케어 위주로 구성됐다면 이제는 립스틱, 매니큐어 등 색조제품들로 품목이 확대되고 있다.

5일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에 따르면 어린이용 화장품의 지난해 매출은 2016년보다 29% 증가했다.

화장대와 화장놀이 종류의 상품도 2016년과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182%, 7% 증가했다.

지난해 유아 립스틱 매출은 전년보다 549% 증가했다.

유아 매니큐어는 233%, 유아 메이크업박스는 101% 뛰었다.

키워드 검색 횟수 증가 추이를 봐도 아동 메이크업·유아 메이크업의 검색은 2016년 대비 지난해 583% 늘었다.

아동 화장품·유아 화장품은 103%, 아동 립스틱·유아 립스틱은 27% 증가했다.

SK플래닛 11번가 지정연 생필품팀 MD(상품기획 담당)는 “여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화장품이 남성에 이어 어린이까지 확대되는 추세”라며 “유아용 로션, 크림 등 기초제품에서 이제는 색조제품까지 품목이 다양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헬로키티 메이크업박스[11번가 제공]

헬로키티 메이크업박스

이런 추세에 맞춰 유통업계는 어린이용 메이크업 제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디즈니에서는 여자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은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주인공 ‘엘사’ 등 자사 캐릭터들을 활용한 메이크업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이고 있다.

아이들이 화장을 놀이로 즐길 수 있도록 화장대나 메이크업박스 식으로 출시되는 화장품의 종류가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8월 세븐일레븐에서 출시한 모양만 립스틱인 사탕 ‘시크릿쥬쥬 립캔디’는 여자아이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최근 강남역 인근에 개점한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에는 아예 어린이용 메이크업 코너가 따로 마련됐다.

이 코너에는 아동 전용 색조브랜드 ‘슈슈’의 메이크업 제품들이 구비돼 있고, 옆에 설치된 화장대에서 직접 테스트해볼 수 있다.

하지만 어린이용 화장품을 따로 만드는 것은 상술이며, 지나치게 어릴 때부터 색조 화장을 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9월부터 ‘어린이용 화장품’을 화장품 유형 분류에 추가해 관리하고 있지만, 색조 화장품이 아닌 로션, 크림, 오일 등만 분류에 들어있다.

시코르 강남역점에 마련된 키즈존[신세계 제공]

시코르 강남역점에 마련된 키즈존[신세계 제공]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