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10일 수요일 오전 10시 03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가계, 가처분소득 19% 늘 때 원리금상환액 71% 뛰어

 

부채보유 가구 기준…가처분소득 ⅓ 빚 갚는 데 써
최근 시장금리 상승에 향후 원리금 상환액 더 빠르게 증가 우려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최근 5년간 부채보유 가구의 원리금 상환액이 가처분소득보다 4배 빨리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하며 가계의 채무상환 부담은 한층 커지리라는 우려가 나온다.

가처분소득은 소득에서 세금, 사회보험 등을 빼고 순수하게 쓸 수 있는 돈을 의미한다.

그러나 시계열을 확장해보면 가처분소득보다 원리금 상환액 증가 속도가 더욱 빨랐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1년과 견줘보면 가처분소득은 3천980만원에서 2016년 19.1%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이 기간 원리금 상환액은 887만원에서 무려 71.1% 늘었다.

원리금 상환액 증가율이 가처분소득의 3.7배에 달하는 셈이다.

실제 가처분소득은 5년간 전년 대비 2∼5%대 속도로 늘었지만 원리금 상환액은 2016년을 빼고 13∼17%대로 꾸준히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 때문에 부채보유 가구의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도 상향 곡선을 그렸다.

2011년 22.3%이던 이 비율은 2016년 32.0%로 상승했다.

부채가 있는 가구는 쓸 수 있는 소득의 3분의1을 고스란히 빚을 갚는 데 쓰고 있는 셈이다.

문제는 시장금리가 상승하며 원리금 상환액이 앞으로 더 빠르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1월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1.25%→1.50%) 인상했다.

시장에선 올해에도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리라는 데 무게를 싣고 있다.

기준금리가 인상할 조짐만 있어도 시장금리에 선반영된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가계소득·부채 문제는 근본적으로 기업이 고용을 늘리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해결책”이라며 “규제 완화 등 일자리 창출 주체인 기업 ‘기 살리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제언했다.

 

[표] 부채보유 가구의 연평균 가처분소득·원리금 상환액(2011∼2016년)

구분 가처분소득 (만원) 원리금
상환액
(만원)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
비중
2011년 3980 887 22.3%
2012년 4123 1012 24.5%
2013년 4350 1187 27.3%
2014년 4511 1341 29.7%
2015년 4625 1539 33.3%
2016년 4742 1518 32.0%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