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11일 목요일 오전 11시 26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7월부터 노인임플란트 본인부담금 54만→32만원↓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7월부터 65세 이상 노인은 지금보다 훨씬 적은 비용으로 임플란트 시술을 받을 수 있게 된다.

1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노인 틀니와 마찬가지로 65세 이상 노인이 임플란트 시술 때 내야 하는 본인부담금은 현재 50%에서 7월부터 30%로 떨어진다.

이에 앞서 노인 틀니는 2017년 11월부터 본인 부담률이 50%에서 30%로 이미 낮아졌다.

7월부터 임플란트 본인 부담률이 30%로 떨어지면 노인이 내야 할 비용은 32만원까지 내려간다.

2014년 7월 1일부터 7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건강보험을 적용하기 시작해 2015년 7월부터는 70세 이상 노인, 2016년 7월부터는 65세 이상 노인으로 연령을 낮춰가며 완전 틀니와 부분 틀니, 치과 임플란트(2개에 한정)에 대한 보험급여 적용 대상을 넓혔다.

이 덕분에 노인은 이전보다 반값에 틀니와 임플란트 시술을 받는 등 보험혜택을 받고 있다.

하지만 본인 부담률이 50%에 이르면서 노인 본인이 내야 하는 금액도 만만찮아 특히 소득이 없거나 적은 취약계층 노인은 임플란트 시술을 꺼렸다.

만 65세 이상 노인 ‘임플란트’  반값(CG)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