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15일 월요일 오전 9시 50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北예술단 파견’ 논의 南대표단 출발 – “차분하게 협의”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실무접촉 개최…조명균 “의미있고 중요”
北예술단 구성과 공연 일정·장소 등 협의 관측…모란봉악단 포함여부 주목

판문점 향하는 '북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단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나서는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수석대표) 등 대표단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실무접촉 장소인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을 향해 출발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종욱 통일부 과장,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2018.1.15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나서는 우리측 대표단이 15일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떠났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이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회담장으로 떠나기에 앞서 “북측 예술단 방문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대내외적으로 많은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면서 “좋은 합의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실무적 문제에 관해 차분하게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오늘 실무접촉은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에 관한 실무적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덧붙였다.

회담본부를 찾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대표단과 만나 “우리도 그렇지만 북측도 예술단 파견에 각별히 관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면서 “지난 고위급회담 이후 실무협의가 처음 열리는 건데 의미 있고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첫 출발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하면서도 “너무 무겁게 부담가질 필요는 없고 어제 협의한 대로 차분하게 하시라”며 서울 상황실과의 긴밀한 협의를 당부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진행한다.

실무접촉에는 우리측에서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비롯해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 등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 대표단장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이며,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 등이 대표로 참석한다.

이번 실무접촉에서는 평창올림픽 기간 내려올 북한 예술단의 구성과 공연 장소, 일정 등에 대한 논의가 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이 예술단에 포함될지 주목된다.

북측 대표단에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이 포함돼 있고 전날 교체돼 대표단에 합류한 안정호도 모란봉악단 창작실 부실장으로 추정돼 모란봉악단이 방한 예술단의 주축이 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통일부 장관과 북한예술단파견 실무접촉 대표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가운데)이 15일 오전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북한예술단파견 실무접촉 남측 수석대표 이우성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왼쪽 두번째) 등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종욱 통일부 과장,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진행한다.

 

남북 합동공연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수 있다. 남북은 지난 9일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공동문화행사 개최에 대해 논의하고 의견 접근을 본 바 있다.

이번 실무접촉은 우리의 ‘평창 실무회담 15일 개최’ 제안에 북측이 13일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으로 수정 제안한 것을 우리가 받아들이면서 열리는 것이다.

따라서 남북은 예술단 파견에 대해 먼저 논의한 뒤 선수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 나머지 방문단의 방남 계획과 개회식 공동입장 등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전반에 대한 사항은 추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정부는 지난 13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개최에 대해 북측의 조속한 회신을 요청했지만 북측은 아직 답을 주지 않고 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