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16일 화요일 오전 10시 02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미 국무부, 북한 방문자들에 “유언장 작성하고 가라”

 

‘핵단추’ 언급 김정은 신년사 뒤 공고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미국 국무부가 북한 방문을 희망하는 인사들을 대상으로 사전 유언장 작성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할 것을 주문하는 경고문을 공고했다고 폭스뉴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경고문은 국무부가 지난 10일 자국민의 해외여행과 관련해 국가별 위험수위를 알려주는 새로운 시스템을 가동하면서 홈페이지에 게재한 내용이다.

폭스뉴스는 “미 국무부는 지난주 위험한 독재 국가로 여행을 가려는 사람들에게 돌아오지 못할 가능성에 대해 준비를 해야 한다는 살벌한 경고문을 고지했다”며 “유서 작성과 장례식 준비 및 재산 처리 문제 등 최악을 대비하라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미 국무부의 지난해 9월 1일 자 여행 금지 조치로 인해 ‘4단계 여행 금지국가’로 분류된 가운데, 국익과 관련이 있거나 취재, 인도적 지원 목적 등 제한된 경우에 한 해 국무부의 별도 허가 절차를 통과해야만 방문할 수 있게 돼 있다.

국무부는 이 공고문에서 “체포 위험과 장기간 구금 우려에 대한 심각한 위험이 있는 만큼, 북한 여행은 하지 말라”며 “국무부의 특별한 허가 없이는 미국 비자를 갖고 북한 여행을 할 수 없으며, 제한된 환경에서만 특별한 허가가 이뤄지게 돼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특별허가를 받고 방북하는 경우와 관련, “유언장을 작성하라. 그리고 적절한 보험 수혜자 지정 및 위임장 작성을 해라. 자녀와 애완견 양육, 재산과 소장품, 미술품 등의 자산 처리, 장례식 계획 등을 가족과 친지, 친구들과 세워놓아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컨틴전시 플랜'(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응계획)’을 세울 것을 촉구하면서 국무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 팔로잉을 권고했다.

폭스뉴스는 “이번 조치는 북한의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며 미국 본토 공격을 위협한 뒤 이뤄진 것”이라고 풀이했다.

앞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해 6월 의식 불명 상태로 석방돼 엿새 만에 사망한 뒤 미국은 같은 해 9월 북한에 대한 여행 금지 조처를 했으며, 11월에는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바 있다.

틸러슨 등 16개국 외교장관, 밴쿠버서 북핵압박 회동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국무부청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이 오는 15∼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반도 안보 및 안정을 주제로 열리는 16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고 이날 밝히고 “이번 회의는 북한의 위험하고 불법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항해 국제사회의 연대를 보여주기 위해 전 세계 여러 나라를 한 자리에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