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17일 수요일 오전 10시 30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대상포진 환자 한해 ’70만명’ 육박 – 50대 이상·여성 많아

 

붉은 물집이 군집 이루고 타는 듯한 통증 호소
“중장년층 면역력 약해지는 겨울 주의해야…예방접종이 방법”

대상포진(CG) [연합뉴스TV 제공]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신경 세포 부위를 따라 물집이 생기면서 타는 듯한 통증을 느끼는 ‘대상포진’ 환자가 해마다 늘어나 한해 7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약해진 40대 이상의 중·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60세 이상이 되면 대상포진 병력과 상관없이 예방접종을 하는 게 좋다.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대상포진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2014년 64만8천280명, 2015년 66만6천45명, 2016년 69만1천339명으로 증가세다.

대상포진은 전 인구의 20% 이상에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2∼10세 때 수두를 일으키는 바리셀라 조스터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어릴 때 수두를 앓고 나면 이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하게 되는데,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면 활동을 재개해 신경 주변으로 퍼지면서 대상포진을 일으킨다.

2016년 기준으로 연령별 환자는 50대가 25.4%(17만6천289명)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60대 19.5%(13만5천571명), 40대 16.2%(11만2천526명)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자가 60.9%로 남자 39.1%보다 훨씬 많았다.

전형적인 대상포진은 몸의 한쪽에서만 물집이 발생한다. 물집과 통증이 생기고 환자가 수두를 앓은 적이 있으면 대상포진으로 확진하게 된다.

대상포진이 눈으로 침범하면 눈 주위에 발진과 물집이 생기는데 심할 경우 시력이 약해지기도 해 즉시 진료를 받는 게 좋다.

또 증상이 귀로 번지면 고막을 침범해 통증을 유발하고 청력을 소실하거나 이명이나 어지럼증이 유발되기도 한다.

물집은 돋은 지 1∼2주가 지나면 딱지가 앉기 시작하고 통증이 일반적으로 수 주 이내에 없어진다. 하지만 이상 감각은 신경이 회복되는 몇 달씩 지속될 수 있다.

대상포진은 증상이 발생한 후 72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

치료가 늦어지면 물집과 발진이 없어지더라도 2차 감염이 생기거나 강한 통증이 수개월에서 수년까지 지속하는 ‘대상포진 후 통증 증후군’에 시달릴 위험이 그만큼 커진다.

대상포진은 면역체계가 약화하면 생길 수 있는 질환으로 중·노년층에서는 면역력이 약해지는 겨울에 건강을 잘 챙겨야 한다.

예방접종은 대상포진을 완전히 막아주는 것은 아니지만, 발생 가능성을 50% 수준으로 낮춰주고 신경통 발생 가능성은 60% 정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어 60세 이상 노인에게 권장된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달리 평생 1회면 충분하고 대상포진을 앓은 환자도 재발 방지를 위해 접종할 수 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