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18일 목요일 오전 10시 34분
기업경제 | 기사작성 kjh69

對베트남 수출, 대미 수출 추격 ‘가시권’

수출 점유율 8% 첫 돌파…대미 수출액의 70% 육박

한국과 베트남 국기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우리나라의 베트남 수출 시장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수년 내에 한국의 2대 수출 시장인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커질 전망이다. 흑자 규모는 이미 지난해 미국보다 2배 가량 많아질 정도로 베트남은 ‘최대 알짜 수출 시장’으로 떠올랐다.

18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대(對)베트남 수출액은 지난해 477억달러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사상 처음으로 8%대(8.3%)에 올라섰다.

2014년만 하더라도 수출 점유율이 3.9%에 불과하던 베트남이 불과 3년 만에 두 배 이상 이 수치를 끌어올린 것이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베트남 수출이 급증하기 시작했다. 2010년 이후 8년 연속 플러스 성장을 나타내면서 2015년부터 일본을 제치고 우리의 제3위 수출대상국으로 자리매김했다.

2015~2016년 우리나라 수출이 고전할 때도 각각 24.2%, 17.5%의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무려 46.3% 성장했다.

반면 대미 수출은 2014년 703억달러를 정점으로 최근 주춤한 모양새다. 베트남 수출이 앞으로도 최근 같은 추세를 꾸준히 보인다면 수출 규모만 놓고 볼 때 앞으로 2~3년 후면 미국에 버금가는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 베트남 교역의 경우 무역 흑자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2012년 처음으로 연간 흑자 100억달러를 돌파했고 2016년에는 200억달러, 2017년에는 316억달러로 300억달러까지 넘어섰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미 무역 흑자 179억달러보다 100억달러 이상 많은 셈이다.

베트남 시장이 이처럼 최근 급성장한 것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글로벌 제조업체의 전략적 생산기지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저렴한 인건비, 정부의 적극적인 외국인 직접투자(FDI) 유치 정책 등 매력적인 요인들로 인해 여러 나라가 베트남을 중국에 이은 차세대 해외 생산기지로 선택한 것이다.

여기에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이 2015년 12월부터 발효됨에 따라 양국 교역 규모는 더욱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주요 수출 품목을 살펴보면 반도체(이하 MTI 3단위 기준)가 92억달러로 가장 규모가 컸다. 평판디스플레이및센서(74억달러), 무선통신기기(33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중간재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자본재, 소비재 수출도 다른 나라와 비교할 때 상승세가 높은 편이다.

문병기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당분간 정보기술(IT) 기기 고사양화 및 전자산업 성장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을 중심으로 대 베트남 수출 증가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원부자재 현지 조달 비중이 확대되고 있어 수출 증가세는 둔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우리 기업은 핵심 고부가가치 소재·부품을 개발하고 FTA 활용도를 높여 이 같은 추세에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은 두터운 젊은 인구층을 바탕으로 중산층 인구가 늘어나고 있고 6% 이상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어 생산기지뿐만 아니라 소비시장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문 연구원은 “소비재 수출경쟁력을 강화해 2017년에 4%에 불과한 소비재 수출 비중을 높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표] 한·베트남 연도별 교역 현황(단위 : 천달러, 전년 동기대비 %, 무역협회 제공)

수출
금액 증감률
2017년 47,749,153 46.3
2016년 32,630,457 17.5
2015년 27,770,750 24.2
2014년 22,351,690 6.0
2013년 21,087,582 32.2
2012년 15,945,975 18.4
2011년 13,464,922 39.5
2010년 9,652,073 35.0
2009년 7,149,477 -8.4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