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22일 월요일 오전 10시 10분
국제경제 | 기사작성 kjh69

“전세계 연간 증가 富 82%, 상위 1% 부자에 간다… 하위 50%는 전무”

 

옥스팜 보고서 “1년간 억만장자 2천여명 자산 814조원 증가”
“빈부 격차·여성차별 등 불평등 해소하라” 각국 정부에 ‘행동’ 촉구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전 세계 상위 1% 부자는 2016년 6월부터 1년간 증가한 부(富)의 82%를 차지했지만, 하위 빈자 50%는 자기 몫이 전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2016년 3월부터 1년간 이틀에 한 명꼴로 억만장자가 늘어 현재 그 숫자가 2천43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적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은 크레딧 스위스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22일 밝혔다.

옥스팜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 연차총회를 앞두고 발표한 ‘부가 아닌 노동에 보상하라’ 보고서에 따르면 이런 통계치는 분배 양극화가 지속하고 노동자 임금과 근로환경을 희생시키면서 주주들과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에 대한 보상만 주로 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증가하는 부 대부분이 억마장자 손으로..노동자들은 빈손"

“증가하는 부 대부분이 억마장자 손으로..노동자들은 빈손”[국제구호단체 옥스팜 보고서]

 

실례로 2016년 3월부터 1년간 억만장자 2천43명의 자산은 7천620억 달러(814조1천970억 원) 늘었고, 상위 5개 글로벌 패션 브랜드 중 한 곳의 CEO는 단 나흘 만에 방글라데시 의류공장 노동자 평생 수입 크기의 돈을 벌어들였다.

보고서는 여성이 임금 차별을 받고 더 열악한 노동환경에 처해있다고 전하고 억만장자도 10명 중 9명이 남성이라고 설명했다.

비아니마 총재는 “최저 수준의 임금을 벌기 위해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일하는 베트남 의류공장 여성들은 몇 달간 자녀를 보지 못하고, 미국 가금류 산업 여성노동자들은 (근무시간 중에) 화장실을 가지 못해 기저귀를 착용해야 하며, 캐나다와 도미니카공화국 호텔 여성노동자들은 직장을 잃을까 봐 성희롱에 침묵한다”고 참담한 노동 현실을 소개했다.

 여성노동자의 현실 [옥스팜 측 제공=연합뉴스]

여성노동자의 현실 [옥스팜 측 제공]

 

옥스팜은 이들 문제를 타개할 대안으로 ‘인간중심 경제’ 개념을 내놓았다.

아울러 모든 근로자의 최소 생활임금 보장을 위한 주주ㆍ최고경영진 수익 제한, 성별 임금 격차 해소, 여성노동자 근로환경 개선, 부자들의 세금회피 단속과 공정납세, 의료·교육 같은 공공서비스 지출 확대를 세부 대책으로 적시했다. 이어 지금의 변화추세라면 여성과 남성 간 임금 및 고용 기회 격차를 해소하는 데 217년이 걸릴 거라고 우려했다.

옥스팜은 특히 억만장자에 글로벌 부유세 1.5%가 적용된다면 모든 어린이가 학교에 갈 수 있다고도 했다.

옥스팜은 “10개국에서 7만 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 결과 응답자 중 3분의 2가량이 빈부 격차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했고, 60%는 부유층과 빈곤층의 격차를 줄이는 건 정부의 책임이라는 데 동의했으며, 75%는 그들이 사는 국가의 임금 불평등 격차를 지금보다 낮추길 원했다”며 각국 정부의 ‘행동’을 촉구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