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23일 화요일 오전 9시 48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이수훈 주일대사, 위안부 문제 “호흡길게 보고 장기적 접근하자”

 

日조치 “현재로는 크게 기대안해”…”상처 가만두면 낫는데 떼려다 덧날수도”
“문 대통령 올해 안에는 방일해야…한중일 정상회의 안되면 단독방문이라도”

이수훈 주일대사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이수훈 주일대사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호흡을 길게 보고 장기적인 접근으로 하자”고 말했다.

이 대사는 지난 15일 도쿄에서 한일기자단 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한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자꾸 해결하려고 하면, 마치 상처가 가만히 두면 낫는데 자꾸 그걸 붙이고 떼고 그러다가 덧나고 그럴 수도 있으니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사는 위안부 문제는 그 합의(2015년 12월28일 합의)로도 해결할 수 없지만 한일 간에 추가적인 어떤 노력을 같이 하기가 참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어떻게 보면 더 전진이 안되도록, 이슈가 안되도록, 봉합이라고 할까”라며 “사드형 해법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한중이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둘러싼 입장 차이를 그대로 둔 채 교류·협력 복원에 나서기로 한 것과 유사하게, 위안부 합의에 대해 정부가 한일간 입장 차이를 유지한 가운데 문제의 봉합을 시도하는 방식을 택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대사는 피해자들이 요구하는 일본의 진정한 사과 등 조치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피해자를 어루만지고, 보듬고 많은 것을 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사는 “아베 정부는, 특히 총리 관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생각이 강하다”라며 “아무리 대화해봐야 소용도 없고 그래서 이런 것이 정치권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정치인들을 많이 만난다”고 소개했다. 그는 지난달 한일위안부 합의 검토 결과 발표와 그에 이은 우리 정부의 입장 발표후 “일본 정부 반발이 생각했던 것 보다는 약했다””고 전했다.

이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시기에 대해 “올해 안에는 당연히 와야 한다”며 “(일본이 올해 개최할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도 안되고 영 안되면 단독 방문이라도 해야 하는데 한중일 정상회의는 3∼4월에 하겠지”라고 전망했다.

현재 한일관계를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12년 독도를 방문했을 때와 비교하는 시각에 대해 “지금은 그 정도는 아니다”며 “북한이 악재이긴 한데 한일 간에는 (북한 때문에) 엮이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7∼8년 전 한일 간 안보 협력을 이렇게 하리라고 기대할 수 없었는데 지금 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도 연장하고 그러는데도 별로 반대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은 더 심도 있는 군사 협력을 요구하는데 우리가 좀 브레이크를 밟고 있다”며 “그렇다 하더라도 한일 간 안보, 군사 협력의 진도가 꽤 나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석 가능성에 대해 “아직 알 수 없다”며 여지를 남기면서 “중의원 의장(오시마 다다모리<大島理森>)이 오고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한일 의원연맹 일본 측 회장이나 지한파 의원들 많이 갈 것이다. (집권 자민당의 연립여당 파트너인) 공명당에서도 많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