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24일 수요일 오전 9시 54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NHK “아베 총리, 평창올림픽 참석 방향으로 최종 조정”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위안부 합의이행 요구할 계획”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NHK가 24일 보도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하고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요구함과 동시에 대북 대응의 긴밀한 협력을 확인하고 싶어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달 일본을 방문, 아베 총리에게 평창올림픽 참석을 바란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일본에선 지난해 말 한국 외교부 산하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TF)가 2015년 말 위안부 합의에 문제가 있다는 보고서를 낸 이후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가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확산한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반면 여당 내에선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고려해 아베 총리가 참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아베 총리는 지난 15일 유럽 순방길에서 평창올림픽 참석 여부에 관해 “국회 일정을 보면서 검토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여당 내에선 총리의 올림픽 참석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연이어 나왔다.

23일 공개된 아사히신문의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참석하는 게 좋다는 의견이 53%였고, 같은 날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의 여론조사에서도 참석해야 한다는 의견이 49.5%로 그럴 필요가 없다(43.1%)보다 많았다.

NHK는 일본 측은 앞으로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국제 약속’이라는 입장도 견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 방송은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에 맞춰 문 대통령과 회담, 이러한 생각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바라보는 아베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필리핀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12차 동아시아정상회담(EAS)에 참석해 회담에 앞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기다리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다. 2017.11.14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