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24일 수요일 오전 10시 03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검찰, MB 일가 전방위 압박 – 이동형 오늘 소환·이상득 불응

 

조카 이동형, 다스 협력업체 통해 불법자금 조성 의혹
친형 이상득, 억대 국정원 돈 수수 혐의…출석 연기 요청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검찰이 국정원 자금의 불법수수 의혹과 관련해 사무실,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자 22일 오전 서울에 있는 자택에서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18.1.22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조카가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같은 날 조사가 예정돼 있던 친형은 일단 출석을 미뤘으나 조만간 조사에 응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칼날이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을 넘어 그의 친족까지 뻗어 가면서 이 전 대통령 측도 법률 대응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사장은 이 전 대통령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로, 검찰이 지난주 전격 압수수색한 다스 협력업체 IM(아이엠)의 지분 4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도 이 전 대통령의 둘째 형 이상득(83) 전 의원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의 피의자로 출석하라고 전날 통보했다.

그러나 이 전 의원 측은 준비 부족과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들어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이 전 의원 측이 26일 오전 10시 출석하게 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소환에는 응하겠다는 태도인 만큼, 조만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 전 의원은 국회의원 시절인 2011년 초 국정원 관계자로부터 1억원대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는 국정원 요원들이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잠입했다가 발각된 때였다.

원 전 원장이 당시 잠입 사건 때문에 자신에게 쏟아지는 사퇴 요구를 무마할 목적으로 정권 실세인 이 전 의원에게 로비했다고 의심하는 검찰은 이 전 의원에게 금품을 받은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이다.

검찰의 보폭이 빨라지면서 이 전 대통령 측도 과거 함께 일한 법조인 출신 청와대 인사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대응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관련 보도 등에 대한 사실관계 및 법적 쟁점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한 22일 오후 이 전 대통령이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2018.1.22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