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26일 금요일 오전 9시 54분
국내경제 | 기사작성 kjh69

‘직업교육 마스터플랜’ 민·관 합작 7월까지 마련

 

올해 첫 사회관계장관회의…국민 아이디어 공모·공청회 계획

제과제빵 실습하는 고교 3학년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과제빵 실습하는 고교 3학년생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정부부처와 민간단체가 민·관 합동추진단을 꾸려 미래 사회에 대비한 직업교육 발전 방안을 마련한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2018년도 제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직업교육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민·관 합동추진단 구성·운영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 모두에게 열려있는 역량개발 기회 제공 ▲ 미래지향적인 평생직업 교육체제 구축 ▲ 지역사회 중심의 직업교육 등을 기본방향으로 정했다.

추진단은 교육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고, 교육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7개 부처와 대한상공회의소·한국경영자총협회·한국직업교육학회 등 7개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안이 논의되고 있다.

추진단은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 공청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7월까지 관계부처 합동 직업교육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

사회관계장관들은 이날 지난해 회의 운영성과와 2018학년도 운영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한 부처 간 협력을 바탕으로 국정과제 이행방안을 종합적으로 논의하고 긴급한 사회현안에 대응하기로 했다.

사회정책의 일관성을 높이고자 국가 차원의 사회정책 비전을 수립하고, 정책 조정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 사회정책자문위원회·사회정책포럼도 운영하기로 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