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29일 월요일 오전 9시 53분
사회 | 기사작성 kjh69

작년 동공탐사기술 도입으로 서울 도로함몰 67% ‘감소’

 

제2롯데월드 인근 도로서 발생한 지반침하

제2롯데월드 인근 도로서 발생한 지반침하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서울시가 도로 아래 숨은 동공(洞空·구멍)탐사 기술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지난해까지 도로함몰 발생 건수가 67% 감소하는 성과를 냈다고 29일 밝혔다.

2016년까지 국내 업체가 일본의 우수 기술업체인 지오서치와 기술협력을 해 단기간에 동공탐사 기술을 습득하고, 동시에 민·관·연이 공동으로 탐사 기술을 개발했다.

그 결과 국내 업체의 동공탐사 적중률이 2015년 말 20% 미만에서 2017년 말 90%로 높아졌다.

실제로 서울시는 작년 말까지 1차로 도로 5천135km를 탐사했다. 탐사 과정에서 도로함몰이 우려되는 동공 2천504개를 발견했다.

동공 분포도는 지하매설물이 복잡하고 오래된 도로·지하철이 건설된 도로에서 높았다. 도로 1km당 동공 분포 밀도가 높은 지역은 광진(0.81개)·강동(0.74개)·성북(0.68개)·종로(0.67개) 등이다.

도로함몰을 발생 원인별로 따져보면 하수도관 누수에 따른 발생률이 50%로 가장 높았고 굴착복구 미흡(38%), 상수도관 누수(12%)가 뒤를 이었다.

서울시는 내년까지 시가 관리하는 도로 전체(6천156km)를 탐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로함몰 발생을 근원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낡은 상하수도관을 개량하고, 굴착복구 공사장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오는 2020년까지 4천596억 원을 투입해 노후·불량 하수관 308km 교체를 추진한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