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31일 수요일 오전 10시 02분
일본경제 | 기사작성 kjh69

도요타, 최대판매에도 세계3위로 ‘추락’

 

폴크스바겐 2년 연속 1위, 닛산연합 2위…차세대기술 경쟁격화

 

[시사리포트=최유석 기자] 도요타자동차가 지난해 역대 최대 판매를 기록했지만, 글로벌 순위에서는 3위로 추락했다. 폴크스바겐은 2년 연속 1위, 닛산 연합은 2위였다.

31일 아사히·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도요타의 지난해 글로벌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2.1% 늘어난 1천38만6천대였다. 2년째 1위 자리를 내주었고 3위 전락은 11년 만이다.

미래의 상용차 이미지를 한 도요타자동차 시험제작차

미래의 상용차 이미지를 한 전기자동차 시험제작차 e-팔레트를 8일 ‘CES 2018’에서 발표하는 도요타자동차의 도요다 아키오 사장.

 

순위는 자동차업계 발표를 토대로 매겨졌다.

폴크스바겐은 전략적으로 투자해 온 중국에서 판매가 전년보다 5.4% 늘어난 418만대로 호조를 보였다. 이에 비해 도요타는 중국시장에서 판매가 신통치 않아 1위 탈환에 실패했다.

도요타자동차 측은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면서도 “이제 숫자 경쟁은 의미가 없어진 시대”라며 자위했지만, 증가율이 1~2위에 비해 낮은 2.1% 증가에 그쳐 쓴맛을 봤다.

도요타는 전체 판매의 4분의 1을 점하는 주력 미국에서 0.6% 감소했다. 특히 주력인 프리우스 등 중·소형차가 11.5% 줄어버린 것이 컸다. 중근동지역도 원유가 하락으로 저조, 14.9% 줄었다.

닛산 미쓰비시·르노 연합은 연비부정 문제를 계기로 미쓰비시 자동차가 2016년 연합에 가세했다. 2017년은 미쓰비시가 103만대를 생산하며 0.3% 늘었다. 일본 6.9%, 중국판매가 56.1% 각각 늘었다.

닛산도 중국에서의 호조를 바탕으로 4.6% 늘어난 581만대를 팔았다. 르노는 본거지인 유럽에서 많이 팔아 8.5%가 늘어난 376만대를 판매했다. 연합에 속한 3사 모두 전년을 웃돌았다.

닛산연합은 작년 1~6월은 폴크스바겐에 10만대 이상 차이로 글로벌 1위를 기록했지만, 하반기에 역전당했다. 무자격자 검사 영향으로 일본 내 4분기 판매가 전년 대비 28.9% 급감해서다.

그렇다고 해도 카를로스 곤 회장은 “세계 1위의 자동차 그룹이 됐다”는 코멘트를 냈다. 폴크스바겐의 대형트럭을 빼고 승용차와 소형 상용차만으로 할 경우 세계 1위라고 강조한 것이다.

요즘 자동차의 패권 경쟁은 판매 대수와는 다른 차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자율주행 등 차세대기술 주도권 경쟁이 뜨겁다. 미국 구글이나 우버 등 다른 업종 기업과도 경쟁해야 한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