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31일 수요일 오전 10시 24분
문화 | 기사작성 kjh69

150여년간 행방 몰랐던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佛서 귀환

 

국외문화재재단, 개인 소장자에게 구입…”예술성 뛰어난 왕실 공예품”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시사리포트=문원일 기자] 19세기 중반 이후 150여 년간 행방이 묘연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됐던 조선왕실의 어책(御冊)이 프랑스에서 돌아왔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프랑스의 개인 소장자로부터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孝明世子嬪 冊封 竹冊)을 구매한 뒤 지난 20일 국내에 들여와 국립고궁박물관에 기증했다고 31일 밝혔다.

외국에서 왕실의 의례용 도장인 어보(御寶)가 돌아온 적은 있으나, 왕과 왕후의 덕을 기리는 칭호를 올리거나 왕비·세자·세자빈을 책봉할 때 옥이나 대나무로 제작한 어책이 들어온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왕실 어보와 어책 669점은 지난해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이번에 고국에 돌아온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은 순조 19년(1819) 효명세자빈을 책봉할 때 만들어졌다. 재질, 서체, 인각 상태가 매우 뛰어나며, 보존 상태도 양호한 편이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지난해 6월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이 프랑스의 한 경매에 나왔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경매사에 거래 중지를 요청했다.

이후 파리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던 할아버지로부터 죽책을 상속받은 소장자와 협의해 약 2억5천만원을 주고 사들이기로 했다. 구매 대금은 온라인 게임회사 라이엇 게임즈의 기부금을 활용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이 프랑스로 흘러간 경위는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기록상으로는 1857년 강화도 외규장각의 물품 목록인 ‘정사외규장각형지안'(丁巳外奎章閣形止案)에 적혀 있는 것이 마지막이다.

프랑스군이 1866년 강화도를 침입한 병인양요 때 외규장각 도서를 자국으로 가져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시기에 프랑스에 유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프랑스군이 남긴 약탈 문화재 목록에 죽책은 포함되지 않아 불에 타 사라진 것으로 여겨져 왔다.

죽책의 주인공인 효명세자빈(1808∼1890)은 ‘조대비’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풍양조씨 조만영의 딸로 11세에 순조의 아들인 효명세자와 혼인했다. 효명세자는 요절했으나, 부부 사이에 낳은 아들 환이 헌종(재위 1834∼1849)이 됐다.

효명세자빈은 훗날 신정왕후로 봉해졌고, 철종(재위 1849∼1863)이 후사를 남기지 않고 세상을 떠나자 흥선대원군의 둘째 아들인 고종(재위 1863∼1907)을 왕위에 앉혔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국외소재문화재재단 관계자는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의 귀환을 계기로 외규장각에 있었던 또 다른 유물들의 소재가 파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