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1월 31일 수요일 오전 10시 35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日, 교육현장서 “독도=일본땅” 왜곡 주장 과목 신설

2022년 고교학습지도요령에 영토·안보교육 ‘공공(公共)’과목 개설

일본, "독도=일본땅" 왜곡 가속(CG) [연합뉴스TV 제공]

일본, “독도=일본땅” 왜곡 가속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일본 정부가 영토 문제 등을 다루는 새로운 과목을 만들고 교육 지침에 ‘영토 교육 강화’를 명기하는 방법으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왜곡 교육을 노골화할 전망이다.요미우리신문은 31일 일본 정부가 2022년부터 실시되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영토와 안보를 교육하는 ‘공공(公共)’을 공민(일반사회) 분야의 필수 과목으로 신설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독도 일본땅’ 억지주장 담은 일본 초등학교 학습지도요령

 

일본 정부가 정의한 바에 따르면 공공 과목은 ‘다양한 선택·판단을 할 때 활용할 개념과 이론, 공공적인 공간에 대한 기본적인 원칙을 이해하기 위한 과목’이다. 여기서 ‘공공적인 공간’은 영토를 뜻한다. 독도를 비롯해 일본이 주변국과 영토 분쟁 중이거나 영토 분쟁을 노리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이 자신의 땅이라는 주장을 학생들의 머릿속에 주입시키겠다는 의도다.

이외에 안전보장문제, 국제공헌에 대한 일본의 역할, 정치 참가 등이 공공과목에서 주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새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교과서 제작·수업에 ‘영토 교육 강화’를 지침으로 제시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학습지도요령은 일본 정부가 학생들에게 가르치지 않으면 안되는 최저한의 학습 내용을 정해 놓은 기준이다. 교과서를 제작하는 과정의 의무 사항인데다 교육 현장에서 수업을 하는데에도 꼭 따라야 하는 것이라서 학교 교육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일본 정부는 원칙적으로 10년 단위로 각급 학교의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하고 있다. 새로운 고등학교 대상 학습지도요령은 2017년도(2018년3월)까지 개정돼 2022년부터 적용된다.

'독도 일본 땅' 왜곡 담은 일본 고교 교과서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고교 교과서들. 지리 등 사회과 교과서 대부분에는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2017.3.24

 

한편, 일본 정부는 전과목 공통으로 ‘주체적·대화적 심화 학습'(액티브 러닝)을 도입하는 내용도 새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넣을 방침이다.

또 고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을 통해 일본사와 세계사를 융합한 ‘역사종합’과 환경문제 등 지구 규모의 과제를 배우는 ‘지리종합’을 신설한다.

학습지도요령에 이들 과목과 관련해 어떤 기준이 제시될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본 정부가 과거사나 영토 문제에 대한 왜곡을 시도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일본 정부는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역사 교과와 관련, ‘일방적인 견해’를 가르쳐서는 안된다는 원칙을 새로 넣고 위안부 문제나 독도 등과 관련해 일본 정부에 불리한 주장을 배척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28일 학습지도요령에 ‘특정 내용을 지나치게 강조하거나 일방적인 견해를 충분한 배려 없이 다루는 편향된 지도 내용이 돼서는 안된다’는 내용을 넣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시민 300여명 도쿄서 위안부 문제해결 위한 촛불집회

25일 일본 시민단체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전국행동(이하 전국 행동)이 도쿄(東京) 시부야(澁谷)역 번화가에서 유엔이 정한 여성폭력철폐의 날(11월24일)을 기념해 개최한 촛불집회에서 일본 시민들이 촛불(촛불을 상징하는 형광봉)을 흔들고 있다. 2017.11.25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