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2월 28일 수요일 오전 11시 04분
일본정치 | 기사작성 kjh69

유엔 인권위서 “위안부 강제성 입증 안돼” 주장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이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위안부의 강제연행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취지의 반론을 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호리이 마나부(堀井學) 일본 외무성 정무관(차관급)은 2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UNHRC에서 연설을 통해 2015년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 끝났다고 주장하며 “일본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의 강제연행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지난 26일 강경화 장관이 UNHRC 총회 고위급 회기 기조연설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말한 것에 대한 반론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강경화, 유엔서 위안부 언급…"과거 잘못 반복돼서는 안 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한 제37차 유엔인권이사회(UNHRC) 총회 고위급 회기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강 장관은 연설에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에서 피해자 중심 접근이 결여돼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과거의 잘못이 반복되지 않도록 현재와 미래의 세대가 역사의 교훈을 배우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었다.

이에 대해 호리이 정무관은 한일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으로 정권이 변해도 책임을 가지고 실행하는 것이 국제적인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 신문사의 한곳이 (요시다 씨의 주장을) 사실인 것처럼 크게 보도한 것이 (위안부 강제연행 주장이) 국제적으로 퍼진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호리이 정무관은 연설 후 기자들을 다시 만나 한일합의로 국제사회에서 상대방을 비난하지 않기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측이 위안부 문제를 끄집어냈다고 비판하며 “국제사회에서 오해가 퍼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정부의 입장을 다시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호리이 마나부(堀井學) 일본 외무성 정무관[교도]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