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3월 01일 목요일 오전 10시 37분
국제 | 기사작성 kjh69

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22세기’까지 지속될 것”

 

日정부 ‘제염작업’ 효과 없어 결론…연간 피폭 한계치 ‘100배’ 방사능 관측도

후쿠시마 원전 주변 마을 조사하는 그린피스 조사팀

지난해 9월 그린피스 방사선 방호 전문가 팀이 후쿠시마 사고로 인한 방사성 오염지역에서 조사활동을 하고 있다. 2018.2.28 [사진제공 : 그린피스]

[시사리포트=이준우 기자]  2011년 원전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福島)의 방사능 오염이 22세기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린피스는 지난해 9∼10월 두 차례에 걸쳐 방사선 방호전문 조사팀을 후쿠시마 원전 인근의 이타테, 나미에 마을에 보내 조사한 결과 이같이 결론 내렸다고 1일 밝혔다.

제염작업이 완료된 이타테에서는 6가구 중 4가구꼴로 일본 정부가 장기 목표치로 설정한 시간당 0.23μSv(마이크로시버트)의 3배에 달하는 방사선 수치가 측정됐다. 일부 지점에서는 2015년보다 높은 수준의 방사선이 검출됐다.

이 마을의 한 지점에서는 최대 연간 101m㏜까지 피폭될 수 있는 방사선이 측정되기도 했다. 해당 지점에서 1년을 보낸다고 가정할 때, 평상시 일반인 한계치의 100배에 달하는 양이다.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지역의 70%가량이 제염이 불가능한 산림 지역이어서 수천 개 가택만을 대상으로 한 일본 정부의 제염작업은 효과를 거둘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가택 오염물을 아무리 깨끗이 제거해도 산림 지역에 있는 오염물이 이동해 집을 다시 오염시킨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3월 나미에와 이타테에 대한 피난구역 지정을 해제했지만 지난해 12월 기준 이 지역으로 귀환한 주민 비율은 전체의 3.5%에 불과하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가 설정한 방사선량 목표는 현재 피난지시가 해제된 지역에서는 적어도 21세기 중반까지, 여전히 피난구역인 지역들은 22세기까지 달성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어 “아베 행정부는 현실을 직시하지 않고 피난지역 지정을 해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정책을 추진해왔다”면서 “이제라도 국내외 인권 의무사항을 준수하며 공적 책무를 다하는 정책 추진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