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작성일 : 2018년 3월 01일 목요일 오전 11시 00분
정치 | 기사작성 kjh69

“北 고위대표단, 방남 때 한미훈련에 부정적인 기존 입장 밝혀”

민주 비공개 회의서 조명균 보고…”북미대화 쉽지 않아”

북 귀환위해 숙소 나서는 김영철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지난 2월 27일 오전 북한으로 돌아가기 위해 숙소인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을 나서고 있다.

[시사리포트=서도협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방남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고위급 대표단이 우리 정부와의 접촉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부정적인 기존의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1일 알려졌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전날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외교안보통일안보자문회의에서 북한 대표단과의 접촉 결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회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전날 회의에서는 조 장관을 향해 ‘한미군사훈련과 관련해 북측의 우려는 없느냐’는 질문이 나왔고, 이에 조 장관은 “(접촉 당시) 북측은 한미군사훈련과 관련해 기존의 기본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북한이 한미군사훈련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온 만큼, 이 접촉에서도 같은 입장을 되풀이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우리 정부나 북한 측이나 한미군사훈련에 대한 기본적인 입장을 주고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 참석자는 “미국 입장도 분명히 정리돼 있지 않은 데다, 북한 역시 비핵화만을 주제로 해서는 대화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 같다. 하지만 대화를 하다 보면 비핵화 얘기를 할 수도 있지 않나”라며 “(조 장관은) 이런 이유로 당장 나서기는 쉽지 않은 것 아니냐고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어쨌든 북미대화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민주당에서는 “비공개회의 때 나온 발언들에 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webmaster@sisareport.com)


<저작권자Ⓒ 시사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